국제
2020년 07월 26일 17시 51분 KST

북극권 스발바르 제도가 기온 21.7도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발바르는 노르웨이어로 ‘차가운 해변의 땅’이라는 뜻이다.

Anna Henly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북극권에 속하는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의 기온이 25일(현지시간) 섭씨 21도를 웃도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AFP통신은 이날 노르웨이 기상연구소를 인용, ”스발바르의 기온이 오후 6시쯤 21.7도까지 올랐다”며 이같이 전했다.

노르웨이어로 ‘차가운 해변의 땅’을 뜻하는 스발바르는 노르웨이 최북단과 북극점 사이에 위치해 있다. 북극점까지의 거리는 약 1200㎞로 매년 이맘때엔 대개 5~8도 정도의 기온을 유지한다.

AGAMI stock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스발바르 지역의 북극곰.

그러나 전문가들은 1970년대 이후 전 세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면서 스발바르를 비롯한 북극권의 온난화 현상도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1971~2017년 기간 스발바르의 평균 기온은 3~5도 정도 올랐다.

전문가들은 스발바르의 오는 2070~2100년 평균 기온은 지금보다 7~10도가량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