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1일 20시 19분 KST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이가돈이 주식 투자로 수익률 1200%를 낸 비결은 '한 종목만 파기'였다

본업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

카카오TV
카카오TV '개미는 오늘도 뚠뚠'

MBC ‘서프라이즈’ 재연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 이가돈이 수익률 1200% 주식 투자 비결을 공개했다.

이가돈은 20일 카카오TV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서 본업보다 주식 투자를 통해 큰 수익을 냈다고 알렸다.

그는 자신이 투자한 곳이 모 바이오 의약품 제조업체라며 “2000년 초반에 바이오시밀러 얘기가 나왔을 때 투자를 시작했다. 그땐 바이오시밀러가 뭔지도 몰랐다”고 했다.

“2~3만원 했을 때부터 하나씩 모으기 시작했다”는 해당 업체 주식은 이날 기준 1주에 35만원. 이가돈은 “1주당 40만원 넘었을 때 보니까 수익률이 1203% 정도 됐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해당 업체의 이름을 언급하며 ”제게 광명을 주셨다. 본사까지 가서 큰절을 하고 왔다”라고 하기도 했다.

이날 이가돈은 주식 투자 비결로 ”한 종목만 팠다. ‘서프라이즈’ 출연료 받으면 그걸로 샀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