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00시 23분 KST

'우리 이혼했어요' 선우은숙은 아들 이상원 때문에 이혼하지 않으려 했다

며느리 최선정이 '만약 지금 이혼 당시 일이 생긴다면?" 묻자 선우은숙은 ”이혼 안 해”라고 딱 잘라 말했다.

TV조선

자식 때문에 참고 산다. 수많은 부부가 이혼을 고민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자식이다. 배우 선우은숙 역시 아들 이상원 때문에 이혼을 고민했다고 한다.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아들 이상원과 며느리 최선정이 함께 등장했다.

주기적으로 만나는 네 사람은 어색함 없이 식사를 이어나갔다. 자연스럽게 프로그램 ‘우이혼’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고, 아들 이상원이 ”엄마가 이혼을 못하고 있었던 이유가 나 결혼할 때까지 기다린다고 못하신 거다”라고 말했다.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장남 이상원이 결혼을 준비할 당시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너희는 첫 출발인데 우리는 헤어진 상태니까. 결혼시켜야 하는데 부모가 헤어져 있으면 불편할까 봐 계속 서로 만났다”고 회상했다.

tv조선
이영하가 며느리에게 묻고 싶었던 것.

이영하는 며느리 최선정에게 ‘우리가 이혼한 것 때문에 친정에서 반대하시진 않았냐’라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최선정은 ”전혀 없었다. 두 분 사이가 안 좋아서 중간에서 힘들면 어떻게 하느냐 정도, 딸 가진 부모의 걱정 정도였다”라고 답했다.

선우은숙 역시 이혼 가정에 대한 선입견을 걱정했다고 한다.

며느리 최선정은 결혼식 당일을 떠올리며 ”어머님이 결혼식 끝나자마자 ‘우리 이혼한 가정 같지 않았지?’라고 물으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선우은숙은 ”우리가 비록 헤어진 가정이지만 아이들이 느끼기에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여기서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반전이 이어졌다. 

TV조선
'우이혼'을 하드캐리한 이영하-선우은숙의 며느리 최선정.
TV조선
TV조선
이영하.

며느리 최선정이 시어머니 선우은숙에게 ”만약 지금의 어머니에게 아버지랑 이혼 당시와 같은 일들이 생긴다면?”이라고 물었고, 선우은숙은 ”이혼 안 해”라고 확신에 찬 대답을 내놨다.

이어 선우은숙은 ”내가 지금 60살이 넘은 이 상황에 섭섭한 게 있다면 바로 풀었을 것”이라며 ”그 때는 나도 어렸고 세상을 몰랐다. 섭섭한 게 크다 보니까. 내 편 아닌 남의 편, 남편. 남의 사람 같은 느낌이었다. 근데 그 때 아빠는 몰랐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옆에 있던 이영하 또한 ”(당시에는) 왜 이혼해야 하냐고 물었다. 이런 걸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우이혼’을 통해 이영하와 그동안 못했던 대화를 나누는 동안 ”치료받는 기분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며느리 최선정을 그런 그를 바라보며 ”대화가 이렇게 중요하다”라며 동의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