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8일 23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18일 23시 55분 KST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 여전히 비혼주의인 써니가 밝힌 쿨내나는 결혼관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는 이야기다.

kbs joy
써니가 비혼주의에 대한 변함없는 소신을 밝혔다.

써니가 비혼주의에 대한 변함없는 소신을 밝혔다.

써니는 18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 출연해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밸런스 게임은 두 개의 선택지 중 하나를 택하는 게임이다.

 

Q. 만나는 남자마다 공개 연애 vs 평생 솔로로 살기

써니는 ”공개 연애는 여운이 더 길다”며 ”차라리 평생 솔로로 살겠다”고 말했다.

 

Q. 소녀시대 멤버 중 혼자만 결혼하기 vs 혼자만 결혼 못 하기

이 고민스러운 질문에 써니는 선택지에 없는 ”안 하기”를 택했다. 그러면서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거니까 괜찮다”며 쿨내나는 설명을 덧붙였다.

써니는 한 방송에서 ‘비혼주의’라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써니는 ”결혼을 꼭 해야 돼?”냐며 ”연애는 하고 싶으면 하는 거고, 굳이 (결혼을) 해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써니는 비혼에 대한 생각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써니는 ”아직 (비혼주의를) 뒤집을 만한 인생의 전환점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좋은 사람 만나면 달라질 것 같냐”는 질문에는 ”결혼이라는 걸 할 만큼 야무지거나 현명하지 못한 것 같다”고 답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