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5일 22시 00분 KST

“촬영장 공기가 달라져” ‘가수→배우 전향’ 써니힐 출신 주비가 ‘놀면 뭐하니?’ 출연 후 달라진 주변의 반응을 털어놨다

빛나는 승마장 인기 서열 1위라고!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주변의 반응이 달라졌다고 밝힌 써니힐 멤버들.

그룹 써니힐 출신 주비가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달라진 주변의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써니힐, 에픽하이, 윤하가 함께한 ‘도토리 페스티벌’ 1부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써니힐은 첫 번째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MBC 드라마 ‘최고의 사랑’ OST로 큰 인기를 끌었던 ‘두근두근’을 비롯해 ‘통화연결음’ ‘굿바이 투 로맨스’ 등 다양한 히트곡을 선보였다.

특히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뒤 달라진 점이 있냐?”라는 질문을 건넸고, 현재 승마장에서 재직 중인 빛나는 “승마장에 연예인들이 많이 오는데 내가 인기 서열 1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가수에서 이제는 배우로 전향해 활동하고 있는 주비(김은영) 역시 마찬가지였다. 주비는 “내가 써니힐 주비라는 게 알려진 뒤 촬영장 공기가 달라졌다”면서 “NG가 나도 안 혼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빛나와 코타는 여전히 써니힐로, 미성과 주비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

앞서 써니힐은 지난달 ‘도토리 페스티벌’ 준비를 위해 ‘놀면 뭐하니?’ 멤버들과 만남을 가졌다. 당시 빛나와 코타는 여전히 써니힐로 활동 중이지만, 주비와 미성은 다른 분야에서 새로운 길을 걷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성은 “작사가 겸 회사원”이라며 “주류 회사 하이네켄에 다니고 있다”라고 말했고, 주비는 “배우로 전향해서 작품을 준비 중”이라고 근황을 밝혔다. 빛나 역시 써니힐 활동을 하며 승마장에서 마케팅 업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