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11일 11시 49분 KST

고 설리 다큐 방송 후 '전 연인' 최자 향해 악플 쏟아지자 제작진이 한 말

설리 사망 원인을 최자의 탓으로 돌리며 그를 비난하는 악플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고 설리의 생전 삶을 조명한 MBC ‘다큐플렉스’가 방송된 후 그의 전 연인이었던 래퍼 최자에게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프로그램 제작진은 스포티비뉴스에 ”최자 역시 피해자”라며 악플 자제를 당부했다.

MBC
방송 중 설리 모친이 설리 연애사를 언급한 부분

 

당시 방송에서 설리의 모친은 ”열애설 나기 전까지는 온 가족이 다 행복했다”며 설리가 최자를 만난 후 모녀 관계가 틀어지게 됐다고 말했는데, 일부 네티즌들이 해당 발언에 집중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방송 후 이들은 최자 인스타그램 게시물 곳곳에 악플을 달았다. 주로 설리 사망 원인을 최자의 탓으로 돌리며 그를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최자 인스타그램
최자 인스타그램 댓글 일부

 

논란이 이어지자 제작진은 ”그분 역시 비난받을 일이 없다. 일기에서 보셨겠지만 설리가 최자를 사귈 때 심리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 안정됐고 자존감도 높고 어느 때보다 행복했다”면서 현 상황에 우려를 전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누군가를 희생양 삼으려 하는 것 같다. 저희 프로그램은 설리의 죽음에 굉장히 다면적 요인이 작용했다고 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했다.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활동했다. 그룹 탈퇴 후 영화와 드라마 등에 출연하며 SNS로 활발한 소통을 이어갔다. ‘노브라’ 등 과감한 행보를 보여주기도 했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악플에 시달렸다. 지난해 10월 향년 25세로 생을 마감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