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24일 16시 19분 KST

스가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통화서 "코로나19 여러 과제들을 함께 해결하자"고 했다

스가는 최근 아베의 뒤를 이어 제99대 일본 총리가 됐다.

POOL New / Reuters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취임 이후 첫 전화 통화를 마쳤다. 두 정상은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양국 간 입장 차를 확인하면서도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나가는 뜻을 교환했다.

청와대는 24일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스가 총리와 약 20분 가량의 전화 통화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양국 간 입장 차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최적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알렸다.

이번 통화는 스가 총리 취임 후 첫 정상 통화로, 문 대통령이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먼저 요청했다고 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가 99대 일본 총리로 취임한 것을 축하한다”며 ”한일이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할 동반자”라고 했다.

이에 스가 총리는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들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구축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또 ”문 대통령 리더십 하에 한국이 K-방역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코로나의 여러 과제를 함께 해결해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양 정상은 한일 간 기업인 등 필수 인력 특별입국 절차 합의를 앞두고 있는 것을 환영하고, 이는 양국 간 인적 교류 재개의 물꼬를 트는 계기이자 양국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고 전했다.

이날 통화에선 문 대통령이 23일 유엔(UN)총회에서 제안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를 포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지소미아, 한중일 정상회담 등 현안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은 정상 간 첫 상견례였다”며 ”함축적이지만 다양한 의견 교환은 있었다. 오늘 통화 가운데는 현안에 대한 소통과 그리고 대화 노력을 정상 차원에서 가속화 내지 독려하기로 한 것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