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9월 14일 17시 05분 KST

1조짜리 해군 첫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에서 문대통령이 한 말

잠대지 탄도미사일(SLBM) 장착이 가능하다.

뉴스1

해군 사상 첫 3000t급 차기 잠수함(장보고-Ⅲ)이 14일 모습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래 처음으로 진수식에 참석해 ”이 시대의 거북선”이라고 이 잠수함을 불렀다. 이 잠수함이 ‘도산안창호함‘으로 명명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3000t급 잠수함에는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의 이름이 달리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도산안창호함이야 말로 이 시대의 거북선이며 우리 국방의 미래”라면서 “도산안창호함의 진수는 대한민국 책임국방 의지와 역량을 보여주는 쾌거이자 국방산업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힘을 통한 평화’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이라며 ”강한 군, 강한 국방력이 함께 해야 평화로 가는, 우리의 길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강한 군대는 국방산업의 발전과 함께 국민의 무한한 신뢰 속에서 나온다”며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로서 차질 없는 개혁으로 국민의 요청에 적극 부응할 것을 명령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막강한 전력을 갖춘 우리 해군의 첫 전략자산급 잠수함 진수식에 참석한 배경에는 연이은 조선 경기 악화에 따른 경남과 거제 지역의 민심에 대한 고려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뉴스1이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한 차기 잠수함 장보고-Ⅲ의 1번함이다. 대우조선해양이 2014년 건조에 착수해 4년 만에 완성했다. 미사일과 어뢰 등 무장을 제외한 잠수함 건조비용만 1척당 1조원에 이른다. 

도산안창호함의 배수량은 3320t, 무장과 화물 등을 탑재한 만재배수량은 3400~3500t으로 추정된다. 우리 해군의 기존 잠수함인 1200t급 및 1800t급과 달리 잠대지 탄도미사일(SLBM) 발사가 가능한 전략급 자산이다. 길이 83.3m, 폭 9.6m, 높이 14m로, 50여명이 탑승할 수 있다.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20여일로 늘었다.

기존 잠수함이 독일 HDW사 기술협력을 받아 건조된 것과 달리, 도산안창호함은 한국 독자 기술로 만들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로써 한국은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국산화율도 76%로 높아졌다.

도산안창호함에 이은 장보고-Ⅲ 2번 함은 대우해양조선에서, 3번 함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이다. 해군은 앞으로 2번과 3번 함에도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이 이름을 달기로 결정한 바 있다. 뉴스1에 따르면, 2번, 3번함은 손병희, 이동녕 등 항일 애국지사의 이름을 붙일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날 진수식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손자인 로버트 안 부부와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명도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