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6월 14일 13시 27분 KST

의자에 꽉 끼는 '환상' 영상을 촬영하던 '크리에이터' 여성이 진짜 위기에 놓여 119가 긴급 출동했다 (영상)

소방관들은 그를 구하기 위해 강력한 공구를 사용해야 했다.

미국 미시간주에 거주 중인 시드니 조(27)라는 여성은 틱톡을 통해 ‘꽉 끼는 환상’ 콘텐츠를 제작하다가 119를 부르는 위기 상황에 놓였다. 시드니는 검은색 접이식 의자를 일부러 몸에 밀착해 꽉 끼웠다. 이후 그는 의자를 빼려는 시도를 했지만 실패했다.   

tiktok / Sydney Jo
시드니 조
tiktok / Sydney Jo
시드니 조

 

그는 버즈피드에 ”평소에도 이런 영상을 자주 만들었다. 이번처럼 빠져나오지 못한 경우는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몸에 낀 물체에 탈출하면서 정말 아팠던 적도 있고, 나사를 다 풀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뭘 해도 안됐다. 솔직히 무서웠다.”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 보자. 

@sydneysomethin

Idk why TF I dabbed in the end 😩

♬ original sound - sydney jo

시드니는 18살 때부터 이런 ‘환상‘을 담은 콘텐츠를 제작해왔다. 그의 팬들은 1분 당 1달러 99센트(한화 약 2200원)을 내고 그가 ‘뭔가에 꽉 끼는 상황’에서 탈출하는 영상을 볼 수 있다. ”대부분 빠져나갈 길을 미리 확인하고 영상을 촬영한다. 이번에도 어떻게든 빠져나갈 수 있을 거라 믿었다.” 버즈피드를 통한 시드니의 말이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실제 상황을 원한다. 그들은 나 같은 ‘크리에이터’가 뭔가에 꽉 끼는 상황에 놓이는 걸 즐긴다. 하지만 결국 무사히 탈출하는 걸 보고 싶어 한다.”

그가 의자에 완전히 꽉 낀 걸 본 틱톡 시청자들은 119를 부르라고 조언했다. 곧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이 영상은 700만 번 이상 조회됐다. 

곧 시드니의 집으로 출동한 소방관들조차 시드니의 상황에 당황했다. 아래 소방관들이 출동해 그를 구하는 생생한 과정을 확인해 보자. 

@sydneysomethin

Reply to @teachertracy78 EVERYONE SAID TO UNSCREW IT BUT THIS WAS A JAWS OF LIFE SITUATION

♬ original sound - sydney jo

처음 소방관들은 작은 볼트 커터(철제 금속 등을 자르는 강력한 공구)를 사용했지만 의자를 자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tiktok / Sydney Jo
대형 공구에도 잘리지 않는 의자

 

결국 그들은 ’조스오브라이프(Jaws of Life) (사고 난 차 안에 갇힌 사람을 꺼내는 데 쓰는 공구)를 꺼내야 했다. 사고 후 찌그러진 차체도 벌릴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진 공구다. 

tiktok / Sydney Jo
'조스오브라이프'를 꺼낸 119 소방관들

″진짜 무서웠다. 등 뒤에서 금속의 공구를 느낄 수 있었다. 제발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기만 기도했다.” 시드니의 말이다. 

당연히 소방관들도 어쩌다 시드니가 의자에 꽉 끼였는지 궁금해했다. ”소방관들에게는 ‘학교 과제 중‘이었다고 말했다. 이미 너무 힘든 일을 겪었고, 누군가를 위한 ‘환상’ 콘텐츠를 찍다 그랬다고 설명할 여유가 없었다.” 

tiktok / Sydney Jo
시드니 조

시드니는 소방관들이 매우 친절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상을 본 많은 이들은 ”정말 이런 것에 끌려서 돈 내고 보는 사람도 있구나. 사람은 신비해”, ”구해준 소방관들이 이 영상을 보면 어떤 기분일까?”, ”진짜 세상에는 다양한 일을 하는 사람이 있구나” 등의 의견을 나눴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