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2일 22시 34분 KST

"학급 단톡방 초대해 폭언, 성희롱, 패드립"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소속사 JYP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뉴스1/네이트판
스트레이키즈 현진이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그룹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황현진)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네이트판에는 ‘스트레이키즈 황현진 학교폭력 폭로’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현진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이유도 모른 채 그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며 ”황현진이 아이돌로 데뷔함과 동시에 TV에서 볼 때마다 그 기억들이 살아나 저를 괴롭힌다”라고 전했다.

A씨는 ”당시 저는 작은 회사에 소속돼 연기를 배우며 촬영을 다녔던 이력이 있었다주변 친구들에게는 일을 한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며 ”제가 이러한 일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된 황현진은 ‘어느 회사냐′, ′무슨 촬영이냐’ 등 캐묻기 시작했고, 저에게 ‘너보다 내가 먼저 데뷔 할거다’라며 이야기도 했다이러한 일이 있은 후 원인 모를 언어폭력을 당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맨 뒷자리였던 자신이 뒷문을 닫으라고 시키는 게 마음에 들지 않는다’, ‘네가 급식을 많이 받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황현진으로부터 비난과 조롱을 들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학급 단톡방에 초대를 받은 뒤 황현진을 비롯한 다수의 남학생으로부터 ‘엄마가 없어서 저모양이다’ 등의 폭언과 성희롱, 패드립을 들었다고도 밝혔다. 

이같은 폭로와 함께 A씨는 ”다른 피해자들과 비교했을 때 정도가 심한 편이 아닌 것 같아 잊었다고 생각했었지만, tv에 나올 때마다 그때의 이유 없는 비난과 조롱이 다시금 들리는 것 같다”면서 ”어떠한 이유로도 폭력은 정당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는 말과 함께 직접적인 사과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현진의 소속사 JYP 측은 한 매체에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