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7월 19일 12시 03분 KST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 검사 지원 예산 전액 삭감을 추진하고 있다

몇몇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트럼프 정부의 예산 삭감 시도에 분노했다고 한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소유한 버지니아주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고 있다. 2020년 7월18일.

미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확진자수가 연일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정부가 의회의 코로나19 예산을 삭감하려고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마련하고 있는 코로나19 지원 법안에 포함된 예산을 트럼프 정부가 대폭 삭감하려고 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논의되고 있는 예산안에는 주 정부의 코로나19 검사와 역학조사 지원 예산 250억달러(약 30조원)가 포함됐다. 그러나 트럼프 몇몇 정부 관계자들은 이미 수억달러의 예산이 지원됐다는 이유로 이 예산을 통째로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또 트럼프 정부는 방역 컨트롤타워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원 예산 100억달러(약 12조원), 해외 원조 예산이 포함된 국방부와 국무부 지원 예산도 대폭 삭감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한다.

몇몇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이같은 트럼프 정부의 움직임에 분노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공화당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마지막이 될 이번 코로나19 지원 예산안을 놓고 민주당과도 협상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다.

ASSOCIATED PRESS
다저스타디움에 마련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사람들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 미국. 2020년 7월1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진단검사는 ‘각 주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한 게 단적인 사례다. 연방정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회피한 탓에 각 주 정부들은 국내외를 수소문해서 진단검사키트를 직접 구하러 다녀야만 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검사를 너무 많이 해서’ 확진자수가 많이 나오고 있을 뿐이라고 주장해왔다. 상황이 그렇게 심각한 건 아니라는 논리다. 치명률이 감소했다는 사실을 자랑 삼아 언급하기도 했다. (의심 환자나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를 늘리면 치명률이 감소하는 게 당연하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현재 370만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14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하루 동안 7만7000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해 최다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이튿날에도 신규 확진자수는 7만명대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