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04일 19시 18분 KST

'수행비서 면직' 논란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비겁한 공작에 놀아나지 않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동지였기에 냉정히 끊어내지 못하고 끌려다닌 결과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부당해고를 주장하는 전 비서 A씨에 대해 “해고노동자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한 정치적 공방에 대응하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류 의원은 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5일) 전 비서와 허위사실을 최초로 SNS에 올려 사태를 촉발한 당원 B씨를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당원 B씨는 당과 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여론의 조롱을 유도해 당원 지지자에게 큰 상처를 줬다”며 “형사 고소를 통해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류호정이 밝힌 전 비서A씨에 대한 면직 사유


류 의원은 그간 전 비서 A씨와의 갈등 과정을 상세히 공개했다. 그는 A씨에 대한 면직 사유로 △주행 중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쓰고 채팅한 점 △자주 졸아 직접 깨워야 할 만큼 자신의 안전을 위협한 점 △잦은 지각으로 일정에 늦게 한 점 등을 지적했다.

또한 류 의원은 “업무용 차량으로 3개월간 위반한 12건의 범칙금 고지서를 보니, 8번은 제가 타고 있지 않았고 개인적 용무인 적도 있다”며 “버스전용차로 위반도 있었다. 버스전용차로에 들어가지 말라는 저나 보좌진 말에 (A씨가) ‘국회의원 면책특권’ 운운한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류 의원은 “보좌관은 계속 전 비서와 면담으로 풀어보려 했다. 설득하려 했다. 3개월 넘는 시간 동안 애썼지만 바뀌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류 의원에 따르면 9~10월에 걸쳐 두 차례 면직 통보를 했지만 A씨가 받아들이지 않다가 11월 초가 돼서야 ‘면직 합의’라는 결론이 났다. 합의된 날짜에 맞추어 새 수행비서까지 채용했지만 전 비서는 면직 처리를 다시 보류해달라고 했다고 류 의원은 설명했다.

류 의원은 “동지였기에, 세 아이의 엄마였기에 냉정히 끊어내지 못하고 끌려다닌 결과”라며 “전 비서는 자신의 모든 주장을 인정해야만 끝낼 수 있다고 했다. 도저히 그럴 수는 없었다”고 밝혔다.

 

“개인적 대응을 하지 않기로 한 합의가 깨졌다”


또한 그동안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당내 문제였다. ‘사건을 키워서 도움 될 게 없지 않냐’는 조언에 그대로 따랐었다”고 밝혔다.

이어 뒤늦게 입장을 밝히기로 한 데에는 “저는 침묵했지만, 개인적 대응을 하지 않기로 한 합의가 깨졌다. 전 비서와 측근들은 어제도 부지런히 SNS에 글을 올렸고 문건을 만들어 언론에 배포했다. 허위사실을 유포했고, 일방적 주장을 퍼뜨렸다”고 항변했다.

류 의원은 “기반이 약한 정치인의 약점을 캐내어 자신의 실리를 탐하는 비겁한 공작에 놀아나지도 않겠다”며 “이제부터는 무엇을 쓰고, 말하고, 퍼뜨려 저를 비방하는 일에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