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0월 30일 17시 41분 KST

재수감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내 걱정은 하지 말라"고 말했다

친이계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사실상 무기징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7년을 확정받은 것에 대해 측근들에게 조용히 수감 생활을 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에 몸담았던 전·현직 장관 및 비서실장, 국회의원 등 50여명은 전날(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측근들은 재판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이 전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내 걱정은 하지 마라”

이 참석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은 ‘대법원이 법적으로 판단을 했다면 이번 재판은 당연히 원심을 파기하고 다시 재판해야 하지만 정치 재판은 표적을 정해 놓고 하는 재판이다. 너무 기대할 것도 없고 조용히 수감 생활을 하고 있을 테니 내 걱정은 하지 마라’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사면 문제와 관련해서는 측근들 대부분이 대법원 판결이 난 직후 바로 사면을 언급하는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고, 이 전 대통령도 사면에 대해서 기대하지 않고 담담하게 있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D PRESS
2018년 3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  

특히 측근들은 이 전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염려를 쏟아냈다. 1941년생인 이 전 대통령은 기관지 확장증 등 건강 문제가 있어, 겨울철 수감 생활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수감자의 건강이 극도로 악화되면 ‘형 집행 정지’를 신청할 수 있으나, 이 전 대통령 측은 현재로선 형 집행 정지를 신청할 계획은 없다고 밝히고 있다.

 

조해진 ”사실상 무기징역”

친이(親이명박)계로 분류되는 조해진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징역 17년이면 사실상 평생 감옥에 살라는 뜻”이라며 ”마지막 보루에 대한 희망까지 무너지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정치보복이나 정치적 반대 세력에 대한 억압이나 거세, 이런 것을 법원이 사법 절차를 통해서 걸러주기보다 법적으로 추인해준 결과가 됐다는 점에서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상 무기징역이나 마찬가지”라며 ”법원에서 정치적으로 사면이 되거나 감면이 돼 중간에 나올 것을 기대하고 그런 판결을 내렸는지는 모르겠다. 여러 가지 면에서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많이 남는 판결”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