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9일 14시 24분 KST

정해인이 '예쁜 누나' 마지막 회를 앞두고 밝힌 소감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행복했다"

배우 정해인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19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를 촬영하는 내내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한 시간이었다. 준희를 연기하며 사랑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통 작품이 끝나면 시원섭섭함과 후련함이 있기 마련인데, 이번 작품은 그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고 고마운 작품”이라며 ”작품에 함께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안판석 감독님, 김은 작가님, 손예진 선배님과 현장에서 한마음으로 작품을 사랑하면서 함께해준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게임회사 아트디렉터로 해외 파견근무를 마치고 돌아온 서준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아는 누나’ 윤진아(손예진 분)를 만나 사랑에 빠지며 사랑하는 사람의 상황과 감정을 이해하고 맞춰 변해가는 남자의 과정을 사실적으로 표현해냈다.

A post shared by 정해인 (@holyhaein) on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