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28일 15시 42분 KST

‘국내 최초 고양이 기자’가 역대 한겨레 동물 뉴스를 돌아봤다

2017년 10월 애니멀피플 명예기자로 채용됐다

동물 전문 매체 ’애니멀피플’(애피)에는 특별한 기자가 있다. 바로 국내 최초 고양이 기자인 ’만세’다. 코리안숏헤어와 터키쉬앙고라의 피가 섞인 고양이 만세는 2017년 10월 애피에 명예기자로 채용됐다. (▶관련 기사: 국내 최초 ’고양이 기자’ 활동한다)

최근 애피는 ’한겨레 창간 30년 사사편찬팀’과 함께 한겨레의 주요 동물 뉴스를 요약한 모바일 영상을 기획·제작해 공개했다. 만세 기자가 주인공을 맡았다. 만세 기자는 자신이 국내 최초 동물 기자에 합격한 비결(!)이 바로 국내 주요 동물 뉴스를 스크랩한 ‘족보’ 덕분이라고 말한다. 만세 기자의 동물 뉴스 족보에는 1991~1992년 ‘이곳만은 지키자’ 기획, 2017년 ‘유기견을 퍼스트도그로’ 캠페인, ’애니멀피플’ 창간 소식이 담겼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