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5월 12일 10시 18분 KST

"사흘 내 학적 복원하겠다" : 이재정 경기교육감, 세월호 유가족에 사과하다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을 방문해 희생학생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12일 낮 12시10분께 단원고를 찾은 이 교육감은 학교 현관에서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마음에 큰 상처드리게 돼 깊이 사죄한다.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 희생학생들의 학적에 대해서는 미리 점검했어야 하는데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며 "약속드린대로 제적처리를 취소하고 학적을 복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교육감은 사흘 안에 이 같은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유가족들에게 약속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세월호 희생학생 246명이 제적처리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지난 11일 제적처리를 취소하고 학적복원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키로 했다.

같은 날 단원고와 경기도교육청 등 관계자 6명은 유가족들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진정성 없는 사과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 교육감에게 공문을 보내 직접 방문해 대화할 것을 요구했다.

유가족들은 공문에서 "경기도교육청의 수장인 이 교육감이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서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이야기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협약식 이전부터 (이사용) 포장재를 들인 단원고의 행태, 기억교실 난입으로 물품을 옮기고 훼손한 행위에 대해서도 대화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 교육감은 이를 받아들여 사과 방문에 나섰지만, 유가족들은 "학교와 교육청이 유가족을 기만하고 협약식을 했다"며 또다시 반발했다.

한 유가족은 "아이들 모두를 제적처리 한 사실에 대해 교육감도, 학교장도 몰랐다고만 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기억교실 이전 문제의 사회적 합의를 담은) 협약식은 유가족들을 기만한 것이다. 협약을 이행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교육감의 사과 내내 유가족들은 "책임을 지려면 사퇴하라", "유가족들이 모를 줄 알았느냐", "단원고 교장·교감을 교체하라"는 등 질타했다.

이 교육감은 "지난 9일 협약식은 세월호 참사 이후 7개 기관·단체가 모여 이뤄낸 첫 사회적 합의다. 협약은 협약대로 진행해야 한다"며 "여러분이 넓은 마음으로 이해를 해 주셔서 협약이 잘 이뤄졌다. 앞으로 모든 협약사항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 "경기도 내 학교가 2천500개에 달하지만, 단원고는 특별하기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큰 불상사가 일어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교육감은 다른 일정을 이유로 유가족들과 30분 가량 대화를 나눈 뒤 단원고를 떠났으며, 유가족들은 "단원고(기억교실)를 보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단원고 정문에서는 일부 시민들이 이 교육감을 막아선 채 항의하는 소동도 빚어졌다.

4·16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이 교육감의 사과에 대한 공식 입장은 정리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며 "농성을 풀지는 유가족 회의를 통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원고는 지난 2월 29일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 246명 전원에 대해 지난 1월 12일자로 제적처리했다.

지난 9일 기억교실 이전 문제의 사회적 합의를 담은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이 끝난 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가족들은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유가족들은 법적 대응 방침과 함께 기억교실 이전을 포함한 협약 이행 논의를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단원고 현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