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21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21일 07시 42분 KST

벡(Beck), 7월 한국 공연한다

벡(Beck)이 첫 한국 공연을 연다.

현대카드의 컬처프로젝트 시리즈로, 공식 타이틀은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3 벡(Beck)'이다.

7월 21일 오후 8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이번 내한공연은 그래미 어워즈 수상 앨범인 '모닝 페이즈' 투어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음향과 조명, 영상 등도 모두 투어 스태프가 직접 내한해 담당할 예정이다.

*벡은 현재까지 9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했으며 얼터너티브 록과 포크, 솔(soul), 힙합 등 장르의 벽을 뛰어넘는 혁신적 사운드로 수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1993년 발표한 첫 메이저 싱글 '루저'(Loser)는 1990년대를 대표하는 청춘들의 송가(頌歌)로 사랑받고 있다. 이후 1994년 정규 1집 '멜로우 골드'(Mellow Gold)는 빌보드 얼터너티브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롤링스톤지 등 음악 전문지의 앨범 평점에서 만점을 받았다. 미국 내에서만 230만 장 이상이 판매된 2집 '오들레이'(Odelay)를 비롯해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얼터너티브 뮤직 퍼포먼스상'을 차지한 3집 '뮤테이션즈'(Mutations) 등 발표 앨범마다 호평을 받았다.

총 5차례 그래미 어워즈와 4차례 브릿 어워즈를 수상한 벡은 지난해 정규 9집 '모닝 페이즈'(Morning Phase)로 '올해의 앨범상'을 차지했다.

현대카드 회원은 오는 26일 정오부터, 일반 고객은 27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에서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지정석 VIP석 16만5천 원, 스탠딩 R석과 지정석 R석 13만2천 원, 지정석 S석은 11만5천 원이다.

자세한 내용을 보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자.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