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19일 07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19일 07시 26분 KST

자폐 소녀가 전교생 앞에서 강렬한 연설을 했다(사진)

ABC뉴스에 따르면 미국 앨라배마 주의 9세 초등학생 키이라 미쿠스는 4살이 되었을 때 자폐증 판정을 받았다. 4월 자폐증 인식의 달을 맞아 4학년 학생 미쿠스는 전교생 앞에서 그녀의 상태에 대해 강력한 연설을 했다.

미쿠스는 “나는 자폐증이 있어. 난 너희와 똑같아. 음악 듣기와 친구들과 놀기를 즐기지. 하지만 난 너희들과 다르기도 해.”라며 그저 조금 다른 학생으로 인정받기를 원했다. “난 모든 자폐아를 대변하진 않지만, 거의 모든 자폐아는 인정받고 싶어하고 모두와 어울리기를 바라. 자폐증은 그저 우리의 한 부분일 뿐이야.”라며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아래는 연설의 본문이다.

좋은 아침이야, OLS 친구들! 4월은 세계 자폐증 인식의 달이고 학교는 이 특별한 달에 대해 말해보는 게 어떠냐고 물어봤어. 하지만 난 자폐증의 인식 자체에 대해서만 얘기하고 싶지는 않아.

자폐증이 있는 사람은 정상적인 뇌와 다르게 작용하는 뇌를 가지고 있어. 어떤 뇌가 낫다고는 말할 수 없어. 그저 다르기 때문이야. 자폐증에는 수직선이 있어. 한 자폐아는 수직선 상 1 정도의 자폐증이 있어서 일반인과 조금밖에 다르지 않은가 하면, 10 정도의 자폐증이 있는 사람은 일반인과 매우 큰 차이를 보여.

뇌가 너무 열심히 일해서 너무 많은 정보를 인식하느라 제대로 걷거나 말하기 힘들어하는 자폐아도 있곤 해.

난 자폐증이 있어. 난 너희들과 똑같아. 학교에 가서 시험을 보고, TV도 봐. 음악 듣는 걸 좋아하고 친구들과 노는 것도 즐기지. 하지만 난 너희와 다르기도 해. 어떤 소리는 날 아프게 하고, 기쁘거나 흥분하면 팔을 위아래로 흔들곤 해. 난 눈을 마주쳐야 할 때 피하기도 하고 너희가 장난치는 건지 진지한건지 분간할 수 없을 때도 있어.

난 모든 자폐아를 대변하진 않지만, 거의 모든 자폐아는 인정받고 싶어 하고 모두와 어울리기를 바라. 자폐증은 그저 우리의 한 부분일 뿐이야.

그녀는 또한 자폐증으로부터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설명했는데, “난 기쁘거나 흥분하면 손을 위아래로 흔들곤해. 그리고 눈은 마주쳐야할 때는 피하기도 하고 누군가가 장난하는 건지 진지한 건지 구분 못 할 때도 있어.”라고 말했다.

결론적으로 미쿠스는 학생들이 자폐증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자폐아들을 받아들여주길 원했는데, 메리 제인 돈 교장에 의하면 그녀의 연설 후에 긍정적인 변화가 생겼다고 전했다.

돈 교장은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키이라는 정말 엄청난 소녀에요. 우리는 학생들이 자폐증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친구의 상황을 이해해주길 바랐는데, 키이라의 연설 덕에 많은 학생들이 자폐증을 더 이해할 수 있게 됐죠.”라며 연설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9세 자폐 소녀 키이라의 연설은 화제가 되며 여러 매체에 소개됐는데, 돈 교장은 이를 통해 자폐증을 가진 모든 사람에게 희망을 안겨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Girl With Autism Tells Fellow Students ‘I Am Like You’ In Powerful Speec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