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6일 08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6일 12시 55분 KST

고교 수석 학생이 대학 대신 은행원을 선택한 이유

대구의 한 여성이 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면서 고졸 행원으로 취업한 이유는 좀 들어볼 필요가 있다.

대구은행 신입행원 이지민 씨.

대구방송(TBC)에 따르면 올해 초 대구 경덕여고를 수석으로 졸업한 이지민 씨는 서울대에 합격할 수 있는 성적이었음에도 대구은행에 신입 행원으로 취직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 이유가 매우 의미심장하다. 그녀는 대구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대학을 갔어도 4년후에 은행원이 될거 굳이 지름길이 있는데 왜 돌아서 가야할까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하는 생각이나 제가 하는 행동이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남들이 다 한다고 해도 그것도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기 때문에 자기 주관이 확고하거나 생각이 뚜렷하다면 그길로 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TBC(4월 5일)

한편 '공부란 무엇인가'의 저자 이원석 씨는 '문이과 치킨론'을 주창하기도 했다.

어차피 문과고 이과고 치킨집 운영으로 인생은 귀결된다는 것. 이런 세태에 비해보면 이지민 씨의 선택은 우리 모두를 앞서간 것일지도 모른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