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4월 01일 0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4월 01일 07시 53분 KST

시진핑 "각국이 대북결의 전면이행해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31일(미국 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각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관련(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완전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6자회담 틀에서 북핵 대화를 재개할 것을 주장하면서 각국에 한반도의 긴장 조성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도 피력했다.

시 주석은 이날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미국 워싱턴에서 박 대통령과 개최한 정상회담에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의 평화·안정 수호, 대화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하고 있다"며 한반도에 관한 중국의 '3대 원칙'을 거론하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일 보도했다.

시 주석이 '안보리 결의의 전면적이고 완전한 이행'을 강조한 것은 자국도 이를 엄격히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하면서도 안보리 결의안에 포함된 6자회담 지지와 대화 촉구 내용 등에 대해서도 관련국이 중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대화와 협상은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정확한 방향"이라면서 "중국은 6자회담의 틀 내에서 대화 재개 추진을 위한 건설적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를 두고 중국이 주장하는 비핵화 협상과 평화협상의 병행 추진을 촉구하면서 중국이 한·미·중 등 소(小)다자 회담에도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달 초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문제를 대화 테이블로 복귀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면 우리는 각국이 제시한 3자, 4자, 나아가 5자 접촉까지를 포함해 모든 것에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각국이 정세를 더욱 긴장시키는 언행을 하지 않기를 촉구한다"면서 "지역 국가의 안전이익과 전략적 균형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은 물론 한미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반대 입장을 피력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