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1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1일 13시 24분 KST

요가 하겠다고 난동부리던 한국인 탓에 비행기가 회항했다

미국 하와이에서 일본으로 가는 여객기 내에서 70대 한국인 남성이 좌석에 앉지 않고 요가를 하겠다며 난동을 부리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에 체포됐다.

FBI에 따르면 지난 26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국제공항을 출발해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던 배모(72) 씨는 기내식이 제공될 때 자리에 앉아있지 않고 비행기 뒤편으로 가서 요가와 명상을 했다.

배 씨의 아내와 승무원들이 그에게 자리로 돌아가 앉아달라고 말하자 그는 승무원에게 고함을 질렀고, 말리던 아내도 "승무원 편을 든다"며 밀친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유나이티드항공의 여객기 사진.(자료사진)

그는 또 비행기에 타고 있던 해병대원들이 그를 제압하려 들자 이들에게 박치기를 하고 깨물려 했으며, 승객들을 죽이겠다거나 신이 없다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배 씨가 난동을 부리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들은 기장은 하와이로 회항했고, 배 씨는 공항에서 곧바로 체포돼 현재 호놀룰루 연방 유치장에 구금 중이다.

30일 열린 구속적부심에서 대런 칭 법무부 차관보는 "배 씨는 승무원들이 그에게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느껴 화를 냈다"며 "그를 풀어주면 아내와 자기 자신, 그리고 다른 이들에게 위험을 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배 씨 측 변호인 김진태 씨는 한국에 거주하는 은퇴한 농부인 배 씨가 결혼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아내와 하와이로 여행을 온 것이라고 전했다.

변호인은 배 씨가 최근 분노를 다스리기 위해 요가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휴가 기간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배 씨를 한국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요청했으나 치안판사 케빈 장은 그러면 배 씨가 또 비행기에 타야 한다며 거부한 상태다.

판사는 대신 2만5천 달러(약 2천862만원)의 보석금을 내면 호놀룰루가 있는 오아후 섬을 떠나지 않으면서 정신감정을 받는 것 등을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