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1일 13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1일 13시 22분 KST

지도부의 지시를 무시하고 단일화에 나서는 국민의당 후보들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일부 후보들이 선거구별로 야권연대를 추진할 경우 당과 사전에 상의해 달라는 당 지도부의 지시에도 불구하고 협의없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에 나서 주목된다.

이에 따라 두 야당의 수도권 첫 단일화가 금명간 성사될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수도권내 다른 지역으로 연대 움직임이 확산하는 기폭제가 될지 관심을 모은다.

또 당의 방침에 정면 도전하는 후보들에 대한 국민의당 지도부의 대응도 주목된다.

서울 강서병에 후보로 나선 국민의당 김성호 후보는 31일 보도자료를 내고 "더민주 한정애 후보와 무조건적인 단일화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꽉 막혀 있는 수도권 단일화의 첫 물꼬를 트기 위한 개인적 결단"이라며 "수도권에서 새누리당의 압승을 막으려면 어떤 정치적 희생을 치르더라도 야권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도부와 별도로 상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어 당 지도부가 상의없이 후보를 등록하지 않을 경우 제명하는 등 엄정조치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제가 감수하겠다. 새누리당의 압승을 막으려면 누군가 희생을 치러야 한다"고 답했다.

김 후보는 야권단일화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인 '다시민주주의포럼'(공동대표 한완상 함세웅 이만열)에 중재 역할을 당부하면서, 이 단체가 제시한 어떤 조건에도 따르겠다고도 약속했다.

다시민주주의포럼 측 관계자는 "한 후보도 단일화 방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오늘 안에 한 후보, 김 후보와 만나 세부적인 조건을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지역 말고도 여러 곳에서 단일화를 위한 물밑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며 "강서병에서 단일화가 이뤄진다면, 국민의당 지도부의 방침과는 관계없이 여러 곳에서 단일화 논의가 급진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수 더민주 후보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 ⓒ연합뉴스

서울 중·성동을(乙)에 출마한 국민의당 정호준 후보도 더불어민주당 이지수 후보에게 후보단일화를 촉구하면서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예정된 출정식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단일화가 안되면 여당에 어부지리 승리를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 후보는 "지도부와 상의한 일이냐"는 질문에는 "국민의당에 합류할 때부터 안철수 공동대표에게 야권단일화를 해야 한다는 얘기를 했고, 안 대표 역시 '개별 후보간 연대는 막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반면 국민의당 내에서는 야권연대 제안을 공개적으로 거부하는 후보들도 나왔다.

서울 강동을 강연재 후보는 이날 마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민주 심재권 후보가 야권연대를 제안했지만, 저는 아름답게 끝까지 완주해 주민들의 선택권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선거 때마다 야권연대를 수없이 했다. 그 결과 선거마다 졌고, 더민주는 계파싸움과 밥그릇 싸움만 하느라 4년을 허송했다"며 "이제는 야권연대가 아니라 야권 교체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