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1일 13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1일 13시 18분 KST

따뜻한 지역에 살면 살찔 가능성이 더 크다

Shutterstock / Tish1

그동안 비만은 음식, 운동 등 개인별 생활습관이 크게 좌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추가로 사는 지역의 연평균 기온도 비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승환·양혜경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0년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역학) 자료에서 추출한 12만4천354명과 1981년부터 2010까지 기상청 관측소 71곳의 기온 자료를 토대로 비만과 연평균 기온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먼저 연구진은 비만을 체질량지수 25㎏/㎡ 이상, 복부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으로 정의했다. 선정된 지역의 연평균 기온 범위는 6.6~16.6℃였다. 그 결과, 연평균 기온이 높은 곳에 거주하는 사람은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 치수가 높았고, 그에 반해 1년 중 기온이 0℃ 미만인 날이 많은 지역에 있는 사람은 허리둘레 수치가 낮았다.

또 나이, 성별, 흡연, 음주, 운동, 수입 등 비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을 보정 후 분석해봐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연평균 기온이 가장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은 기온이 낮은 지역에 거주하는사람들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1.045배, 복부비만 위험도가 1.082배 높았다.

특히 0℃ 미만인 날이 가장 적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복부비만 위험도는 기온이 0℃ 미만인 날이 많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 비해 1.063 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양혜경 교수는 “최근 미국 및 유럽에서 실내외 기온과 비만의 유병률에 대한 조사가 있었으나, 연구에 따라 다른 결과들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어 “연평균 기온이 매우 낮거나, 높은 경우 오히려 상관관계가 역전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으므로 연구를 수행한 지역의 연평균 기온 범위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승환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기온이 비만 유병률에 적지만,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국내에서 처음 증명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추위에 노출되면 체지방을 태워주는 역할을 하는 ‘갈색지방’의 변화와 더불어 에너지 대사가 증가하기 때문에 체질량지수, 복부비만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비만과 기온 사이의 정확한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해 기존 단면연구대신 전향적인 추적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