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12시 38분 KST

WHO 전문가 "한국 담뱃값 크게 올랐지만, 추가 인상 가능"

"사람들은 담배 가격 인상에 반응한다. 지난 2015년 한국의 담뱃값 인상은 상당히 큰 폭이었지만 추가적 인상도 가능하다고 본다"

한국의 담배규제기본협약(FCTC) 이행 여부를 평가하기 위해 내한한 마이클 도브(Michael Daube) 호주 커틴대 교수는 30일 서울 충무로 건강증진개발원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한국의 담배 가격 인상 정책을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도브 교수는 호주 국가예방보건태스크포스위원회 부위원장, 무광고포장법(Plain Packaging)에 관한 담배전문가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담배 관련 전문가다. 지난 28일 페카 푸스카(Pekka Puska) FCTC 영향평가 전문가 그룹 의장과 함께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 자격으로 한국을 찾았다.

WHO는 지난 2005년 FCTC가 정식 발효한 뒤 처음으로 한국을 포함한 각국의 협약 이행 여부 등을 점검하고 있다.

도브 교수는 "호주에서는 담배 1개비가 호주 달러 기준 1달러 정도"라며 "여러 근거를 보면 담뱃값이 오르면 흡연이 줄고 미성년자의 흡연 예방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페카 푸스카 의장은 "국제적 기준으로 보면 (한국의) 담배 가격 인상이 더 많이 될 수 있다고 본다"며 "가격을 인상한다고 하면 생활비 지수보다 높아야 한다. 담배 가격 인상으로 담배 구매가 더 어려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푸스카 의장은 특히 "담배 관련 포괄적 행동이 필요하다"며 담배에 대한 광고·판촉·협찬 금지 정책을 강력히 주문했다.

핀란드 출신인 그는 "핀란드에서는 1978년부터 담배 관련 광고, 판촉, 후원이 전면 금지돼있으며 핀란드의 담배 소비율은 유럽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젊은이들이 많은 영향을 받는 담배의 광고나 판촉은 전면 금지돼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도브 교수는 "담배 산업은 (담배의 유해성에 대해) 알면서도 제품을 판매, 판촉한다"며 "이는 금연하거나 혹은 담배를 줄이려는 노력을 실질적으로는 막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브 교수는 "담배 관련 조치는 하나의 정답이 있는 게 아니라 장기적 안목을 갖고 가격 인상, 교육, 금연 지원 등 포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전문가는 31일 발표를 앞둔 한국형 담뱃갑 경고그림 시안을 보고 이에 대한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도브 교수는 "경고그림 도입은 좋은 선택을 하는 것이고 굉장히 상징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했으며 푸스카 의장 역시 "한국형 담뱃갑 경고그림은 효과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