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12시 09분 KST

두산, 계열사가 명퇴 거부 직원에 시킨 '면벽 근무' 공식 사과

최근 두산그룹 계열사인 두산모트롤이 명예퇴직을 거부한 직원에게 책상에 앉아 벽만 바라보게 한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 물의를 빚은 가운데 ㈜두산이 30일 이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두산모트롤이 근로자에 대한 비인격적 대우로 사회의 지탄을 받은 만큼 특별 근로감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1. 대기발령 받은 A씨가 처음 배치받은 자리

2. 두 번째로 배치받은 사무실내 원탁 자리

두산 사업부문 동현수 사장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사과 및 입장자료를 통해 "두산모트롤에서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근로자의 인권존중에 반하는 사례가 있었다면 이는 두산의 경영 철학에도 심각히 위배되는 것"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두산 사업장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로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이 다시는 없도록 재발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물의를 빚은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동 사장은 "두산은 진상을 정확히 규명하기 위해 자체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감사 결과 잘못이 판명되면 엄중히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지난 21일 이 문제가 알려져 논란이 커지자 곧바로 사과 입장을 표명하려다가 내부 감사부터 하는 것이 먼저라는 판단을 내리고 23일부터 자체 감사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동 사장은 고용부가 두산모트롤에 대한 근로감독을 실시키로 발표한 데 대해서는 "회사는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근로감독 결과에 따른 고용부 조치와 별도로 두산 자체로도 엄중한 문책 등 필요한 조치를 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컴퓨터도 없는 자리에서 할 일은 대기뿐이었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Sunday, March 20, 2016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