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10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30일 10시 58분 KST

결혼 여직원 퇴사 강요 논란 금복주, "성평등 문화 정착"을 약속하다

연합뉴스

결혼하는 여직원에게 퇴사를 종용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대구 주류업체인 금복주가 30일 성평등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금복주는 28일과 30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에 보낸 답변서에서 "피해 직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직원 의사를 존중해 근무, 보상 등 모든 사항을 협의하고 있다"며 "남녀고용평등법을 준수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연구직이나 영업직에 여성 문호를 확대하고 현재 근무 중인 여직원도 결혼 후에 지속적으로 근무하고 승진할 기회를 보장하며 바람직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노동 관련 컨설팅을 받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직원에 대한 제3기관의 전수조사, 국가인권위원회 직권 조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여성비하 발언을 한 직원을 인사 규정에 따라 징계하며 직장 내 성평등 교육을 하겠다"며 "노조,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 인권단체, 여성단체 관계자로 위원회를 만들어 연간 2회 이상 성평등 문화를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이번 문제와 관련한 피해 직원과 대구경북여성단체, 시민단체,대구시·경북도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앞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금복주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30일 대구 달서구 금복주 본사 앞에서 대구여성회, 대구여성노동자회 등 20여개 단체로 구성한 '금복주불매운동본부' 발대식을 열었다.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지난 17일부터 금복주 측의 진심 어린 사과, 개선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며 업체 본사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였다.

남은주 대구여성회 상임대표는 "금복주에서 보내온 답변서를 검토해서 앞으로 어떻게 할지 정할 예정이지만 현재는 불매운동을 그대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말 금복주 여직원 A씨가 결혼을 앞두고 회사에서 퇴사 압박을 받았다며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에 회사 측을 고소했다.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은 금복주 사주인 김동구 회장의 위법 사항이 드러나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

'결혼 여직원' 퇴사 압박하고, 왕따까지 시킨 회사는 '금복주'

'결혼 이유로 퇴사' 강요한 금복주, 사과문을 발표했다

'결혼 여직원 퇴사압박' 금복주, 불매운동이 시작되다

'결혼 여직원 퇴사압박 + 왕따' 금복주에서 파는 술 25가지

결혼 여직원 퇴사 압박' 금복주 불매운동, 전국으로 확산하다(리스트)

Photo gallery 금복주에서 파는 술 25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