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08시 01분 KST

"지금이 여왕시대인가?" : 새누리당 '대통령 존영 반납' 논란에 대한 문재인의 한 마디

"지금이 여왕시대인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최근 새누리당에서 벌어진 '대통령 존영' 논란을 꼬집었다.

문 전 대표는 30일 대구 달성군 조기석 더민주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친박, 진박, 원조친박, 종박 … 세상에 무슨 박이 그리 많냐"며 "어떤 박은 대통령 사진을 '존영'이라고 부르던데 지금이 여왕시대인가, 이런 당을 민주적 공당이라고 말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대통령 존영'. ⓒ연합뉴스

뉴시스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대구 시민들을 무시하는 새누리당의 오만이 도를 넘었다"며 "이제 대구시민들이 이를 심판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누리당은 '대통령 존영 반납' 논란을 '덮고 가기로' 했다.

이른바 대구 지역의 ‘대통령 존영 반납’ 논란도 덮고 가기로 했습니다.

안형환 선대위 대변인은 “더 이상 논란이 되면 안 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논란을 불러일으킨 대구시당에 대해선 중앙당 차원에서 별다른 조치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3월29일)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