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07시 55분 KST

전남과학대 신입생 '군기잡기' 대면식 후 투신

전남의 한 대학 신입생이 대면식 직후 교내에서 투신한 것과 관련해 '군기 잡기' 때문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9일 전남 곡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5시 27분께 전남 곡성군 옥과면 전남과학대학교 도서관 건물에서 A(21·여)씨가 투신했다.

A씨는 4층과 5층 사이 창문에서 화단으로 떨어져 목숨은 구했으나 발목 골절과 후두부 출혈 등으로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이송돼 치료 중이다.

경찰은 이씨가 투신전 학과 대면식에서 선배들에게 욕설 등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가족들의 주장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투신 두 시간 전 인근 건물에서 열린 학과 대면식에 참석했으며 대면식을 마치고 나가는 과정에서 3학년 선배와 언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밤 SNS에는 '전남과학대 000과 한 학생이 지나친 선배들의 군기 잡기로 건물에서 뛰어내렸다'는 글이 게시됐으며 '대면식 도중 3학년 학생이 A씨에게 학생들 앞에서 모욕감을 느끼게 하는 말을 해 A씨가 울었고 끝나고도 3학년 학생들이 쫓아왔다'는 글 등이 잇따랐다.

경찰 관계자는 "3학년 학생들은 후배들에게 '목소리가 작다. 다시 하라'는 말을 했지만 가혹 행위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면식후 밖에서 한 3학년 학생이 A씨에게 신발 위에 신었던 덧신을 벗고 가라며 언쟁이 있었다고 진술했다"며 "다른 목격자들을 찾아 당시 상황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