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30일 07시 05분 KST

"전쟁나면 총 들겠다는 사람, 50대가 가장 많다...84%"

연합뉴스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전쟁이 나면 총을 들고 싸우겠다는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11월 전국의 15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2015 나라사랑 의식 지수' 설문조사 결과, 참여자 72.1%가 전쟁이 발발하면 우리나라를 위해 싸우겠다고 응답했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싸우겠다는 응답은 50대에서 83.5%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이 81.5%로 뒤를 이었다. 반면 20대는 50.7%, 30대는 59.6%로 나타났다.

보훈처는 "병역의무를 가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전쟁 발발시 지원 의향이 높게 나타났고, 직업별로는 농·임·어업, 자영업자가 상대적 높았다"면서 "10대, 20대, 30대와 화이트칼라, 학생 집단에서는 지원 의향이 낮았고 학력 수준이 높을수록 지원 의향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전쟁 발발시 지원 의향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또 국가 위기 때 극복을 위해 동참하겠다는 응답도 80.0%에 달했다.

보훈처는 "50, 60대 이상 연령층에서, 자영업자들이 국가 위기시 극복을 위해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높았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공직선거에 참정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는 국민이 10명 중 8명(80.7%)에 달해 이런 의향이 4·13 총선 투표율에 반영될지 주목된다.

참정권을 행사하겠다는 응답은 60대 이상(89.5%), 50대(85.7%), 40대(83.9%), 20대(78.3%), 30대(63.7%) 순으로 나타났다.

보훈처는 "직업별로는 농·임·어업, 전업주부, 무직자들의 참여 의향이 높았고, 지역별로는 울산·경남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참정권 행사 의지가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2015년 나라사랑 의식 지수'는 78.1점으로, 2014년과 유사한 수준이었으며 50대와 60대 이상의 고연령층에서 나라사랑 지수가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고 보훈처는 덧붙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