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9일 19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9일 19시 02분 KST

미 의사당에 총격 시도한 사람은 테네시 출신 목사다

ASSOCIATED PRESS
Capitol Hill Police Chief Matthew Verderosa arrives to brief reporters on Capitol in Washington, Monday, March 28, 2016. Capitol Police officers say a man was shot by police after drawing a weapon at a U.S. Capitol checkpoint. He was taken to the hospital. (AP Photo/Cliff Owen)

워싱턴D.C. 미국 의회 의사당 방문객센터에서 경찰을 향해 총격을 시도했던 인물은 테네시 주(州) 출신의 목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9일(현지시간)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총격 기도범인 래리 러셀 더슨(66)은 평소에도 의회 의사당을 자주 찾아 경찰에 잘 알려진 인물로, 지난해 10월에는 하원 본회의장 방청석에서 '하나님의 선지자'를 자처하며 성경 구절을 암송하는 등 의사진행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전력이 있다.

래리 러셀 더슨.

당시 체포 직후 의사당 주변 접근금지 명령을 받고 풀려난 더슨은 '나는 법 아래에 있지 않다. 인간에 지배받지 않고 오로지 신에 의해 지배될 뿐'이라며 법원 출석 명령도 거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더슨이 총격을 기도한 전날 왜 의사당을 찾았는지 등 범행 동기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일단 살상무기 소지 및 경찰 공격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경찰은 더슨이 가슴과 허벅지 부근에 총상을 입었으나 수술 후 안정된 상태라면서 퇴원 후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슨은 전날 오후 2시39분께 의사당 방문객센터 보안검색대를 통과하려다가, 금속탐지기가 울리자 곧바로 총을 꺼내 경찰을 조준했다가 경찰이 대응 차원에서 쏜 총에 맞고 강제 진압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