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8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8일 13시 07분 KST

새터민 출신 동아일보 주성하 기자가 박근혜 대통령의 만수무강을 기원한 이유

연합뉴스

동아일보 주성하 기자가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을 두고 쓴 글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주성하기자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이 썼다.

"김일성의 손자와 박정희의 딸이라니...박통 당선됐을 때, 김정은 권력 세습 비판하던 나는 게면쩍었다. '저긴 스스로 아버지 권력 물려받았지만, 우린 국민이 뽑았다고?' 나는 그게 더 부끄러웠다"

그는 이 글에서 특히 여당을 비판했다.

"그리고 요새 새누리 하는 거 보니 다시 북한 비판하기 쪽팔린다. 1년 반짜리 권력에 저리 필사적으로 아부하는 자들을 보니, 끝이 어딘지 모르는 김정은 앞에서 설설 기는 북한 고위 간부들을 뭐라고 비판한단 말인가."

아래는 그가 올린 페이스북 전문.

김일성의 손자와 박정희의 딸이라니...박통 당선됐을 때, 김정은 권력 세습 비판하던 나는 게면쩍었다.“저긴 스스로 아버지 권력 물려받았지만, 우린 국민이 뽑았다고?” 나는 그게 더 부끄러웠다. 북한 사람들보고...

Posted by 주성하 on Friday, March 25, 2016

이 글에는 참 많은 악플이 달렸다. 해당 포스팅에는 '이 사람 탈북자라고 하네요~북한이 엄청나게 그리운가 봅니다'라는 배려의 말부터 '지령에 따라서 쓴 글이 아니냐'는 음모론까지 다양한 의견 제시가 있었다.

아마도 우리가 모르는 개인 메시지로는 더욱 다양한 내용의 비난 또는 친구 추천이 있었나 보다.

그는 27일과 28일 페이스북에 아래와 같은 글을 남겼다.

갑자기 페이스북이 소란스러워졌다.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주제가 됐기 때문으로 보이는데...내 글의 요점은 박통이 독재자의 딸이기 때문에 나쁘다는게 아니라 우리 나라 저질 정치 생태계에 대한 실망과 같은 글이라고 볼 수 있다.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민주당이나 정의당 편도 아니다. 지금 박근혜 지지자들이 내게 하는 것처럼 나중에 어떤 글에 대해 속았니 어쨌니 하시지 마시도록...나는 얼룩개구리이다.

갑자기 페이스북이 소란스러워졌다. 박근혜와 새누리당이 주제가 됐기 때문으로 보이는데...내 글의 요점은 박통이 독재자의 딸이기 때문에 나쁘다는게 아니라 우리 나라 저질 정치 생태계에 대한 실망과 같은 글이라고 볼 수...

Posted by 주성하 on Saturday, March 26, 2016

탈북자인 이유로 여기서 태어났음 듣지 않았을 위장탈북과 간첩이란 말도 배부르게 들었네요...

애국 어버이님들 그만하시죠. 우리당과 우리 민족의 위대한 령도자 박근혜 대통령님의 만수무강을 삼가 축원합니다!!

빨갱이와 종북 박멸에 인생 걸고 투쟁하시고 좌우가 선명해야 안심이 되는 분들(당연히 대다수가 50대 이상인) 덕분에 어제 오늘 제 페북이 먹이감 됐나봅니다.많이 지우긴 했는데..끝이 없네요...탈북자인 이유로 여...

Posted by 주성하 on Sunday, March 27, 2016

전라일보에 따르면 주성하 기자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북한에서 예비역 포병지휘관, 영어문학전문가로 활동했으며, 2002년 한국에 입국 후 2003년 동아일보에 입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