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8일 13시 00분 KST

[화보] 김무성, "새누리당에 더이상 갈등과 분열은 없다!"...고 말하다

연합뉴스

공천 과정에서 노골적으로 드러난 '친박-비박' 갈등을 뒤로하고 새누리당이 한목소리로 '총선승리'를 다짐했다.

새누리당은 28일 국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족식 겸 공천자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무성 대표는 "새누리당은 단결된 힘으로 총선에 임해야 한다. 우리 새누리당에 더는 갈등과 분열은 없다"며 "오로지 총선 승리라는 한 가지 목표가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공천 과정에서 일어났던 일로 근심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이제 공천은 끝이 났다. 당 대표로서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의 '옥새투쟁' 이후, 새누리당 내 소위 '친박계'는 "김 대표에게 상당히 고통스러운 국면이 전개될 것"이라며 김무성 대표에 대한 반격을 예고한 바 있다. 갈등이 일단 봉합되긴 했지만, '두고보자'며 칼을 갈고 있다는 것.

Photo gallery 새누리당 총선 선대위 출범식 See Gallery

한편 김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운동권 정당'으로 규정하며 "운동권 정당은 (총선에서) 승리하면 테러방지법을 폐기하고 개성공단을 재개하면서 북한에 동조하겠다고 한다. 이런 안보 포기 세력에게 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더민주를 겨냥해 "사사건건 국정에 반대만 일삼으면서 자신들이 민생 경제를 살리겠다고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국민을 속이고 달콤한 공약으로 나라 살림을 거덜내는 정당에게 우리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이번 총선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있다"며 "반드시 승리해 대한민국 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고,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우리 새누리당이 뒷받침해야 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