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3월 28일 0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3월 29일 14시 12분 KST

'호남선' 위의 두 야당

김종인 대표가 원샷올킬에 나선 이유는 측근의 말에 담겨있습니다. 한 측근은 수도권에서의 야권연대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라고 전제한 뒤 "호남을 중심으로 한 유권자들에게 사실상의 단일화를 시켜달라고 요청을 드리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측근이 입에 올린 '사실상의 단일화'란 더민주 후보에 의한 국민의당 후보의 완전한 제압입니다. 국민의당 후보의 존재감을 제로에 가깝게 만듦으로써 선거구도를 사실상 새누리당 대 더민주의 일대일 구도로 만들겠다는 희망입니다.

연합뉴스

김종인 대표가 후보 등록 마감과 동시에 광주·전남을 돌면서 독설을 날렸습니다. "호남 정치인들이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어느 특정인의 욕망에 편승해 새로운 당을 만들고 유권자들을 현혹하면서 이 지역에 야당 분열이 생겨났다"고 비판했습니다.

'원샷올킬'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대권병에 걸린 사람으로, 그 당의 호남 정치인들은 기득권을 고수하는 구태 정치인으로, 그 당은 분열집단으로 규정했으니 원샷올킬을 한 셈입니다.

김종인 대표가 원샷올킬에 나선 이유는 측근의 말에 담겨있습니다. 한 측근은 수도권에서의 야권연대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상태라고 전제한 뒤 "호남을 중심으로 한 유권자들에게 사실상의 단일화를 시켜달라고 요청을 드리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측근이 입에 올린 '사실상의 단일화'란 더민주 후보에 의한 국민의당 후보의 완전한 제압입니다. 국민의당 후보의 존재감을 제로에 가깝게 만듦으로써 선거구도를 사실상 새누리당 대 더민주의 일대일 구도로 만들겠다는 희망입니다. 이런 구도를 만들기 위해 더민주에 대한 호남의 압도적 지지를 바라마지 않는 것입니다.

이 지점에서 눈에 들어오는 게 있습니다. 김종인 대표의 180도 달라진 접근경로인데요. 국민의당에 통합을 전격 제안했을 때의 접근경로는 '수도권발 호남행' 경로였습니다. 수도권에서의 통합 행보를 통해 호남의 지지를 끌어내고자 한 것이죠. 하지만 이번엔 정반대입니다. '호남발 수도권행'입니다. 호남의 지지세를 끌어모아 수도권에서의 제압을 꿈꾸고 있는 겁니다.

김종인 대표의 움직임을 멀건히 지켜만 볼 국민의당이 아닙니다. 바로 역공에 나섰는데요. 안철수 대표는 "더민주의 진짜 주인은 친노 세력"이라고 주장했고, 박지원 의원은 "전두환·노태우 정권에서 고위직을 하면서 지금까지 호남 소외에 말 한마디 했는지 생각하면 소가 웃을 일"이라고 김종인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김종인 대표의 5공 '부역' 전력과 더민주의 친노 패권주의를 부각함으로써 호남의 반감에 불을 지르고자 하는 것입니다. 낙인효과를 통해 비토정서를 확산하려는 것입니다.

김종인 대표의 행로가 '호남 발차'라면 국민의당의 행로는 '호남 정차'입니다. 호남에서 의석수를 확보하고, 호남 출신 유권자들의 정당 지지를 획득하면 최소 목표선은 넘길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관심사를 행로에서 전략으로 바꿔보죠. 더민주의 전략은 누르는 것입니다. 국민의당 후보를 누름으로써 자당 후보의 공간을 넓히는 게 목표입니다. 반면에 국민의당의 전략은 버티는 것입니다. 그냥 그 자리에서 문 걸어잠그고 밀리지 않는 것입니다. 전략거점에서 수성전에 들어가 더민주의 행진로를 차단하겠다는 계산입니다.

확연히 다른 두 당의 행로와 전략의 무게를 재는 건 의미 없습니다. 목표가 다르니 저울도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가늠하고 고려해야 하는 건 단 하나입니다. 바람, 박근혜 정부와 관련된 태풍급 바람이 부느냐 여부입니다.

대충 봐도 분명하지 않습니까? 더민주와 국민의당 싸움은 넓게 봐서 집안 싸움입니다. 이런 집안 싸움의 판을 조정하는 건 밖에서 불어오는 바람입니다. 그 바람의 세기가 집안 싸움의 이유와 필요 여부를 규정할 것입니다.

* 이 글은 <시사통 김종배입니다> 홈페이지에 게재된 글입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