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8일 05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8일 05시 08분 KST

KIA, 임창용과 연봉 3억원에 입단 합의

임창용이 고향팀으로 복귀했다. KIA 타이거즈가 28일 무적 신분인 투수 임창용(40)과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KIA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7일 늦은 밤 임창용과 연봉 3억원에 입단 계약을 맺기로 합의했다. 공식 계약은 괌에서 개인훈련 중인 임창용이 귀국하는 대로 체결할 예정이며 입단 후 향후 일정도 직접 만난 자리에서 조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임창용은 야구 발전을 위해 연봉 3억원 전액을 기부하고, 지속적으로 재능 기부 활동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임창용의 입단은 고향 팀인 KIA에서 야구 인생을 마무리 하며 자신의 과오를 씻고 싶다는 뜻을 수 차례 밝혀온 데 따른 것으로 KIA 구단은 임창용에게 반성과 재기의 기회를 주기로 결정했다.

임창용은 KIA 구단을 통해 "자숙하고 반성하며 그라운드에 설 수 있기를 고대했고, 저에게 기회를 준 KIA 구단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야구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고, 다른 말 필요 없이 야구를 통해 백의종군하며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셨던 팬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진흥중-진흥고를 졸업하고 1995년 해태에 입단했던 임창용은 1998년 12월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그로부터 무려 18년만의 고향팀 타이거즈 복귀가 이뤄졌다. 한국프로야구에서 15시즌 동안 114승(72패) 232세이브 평균자책점 3.31을 기록 중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