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7일 06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7일 06시 59분 KST

이것이 영국 인디펜던트가 발행한 '마지막 종이신문'이다(사진)

Toby Melville / Reuters
Copies of the final print edition of The Independent newspaper are seen on sale at a newsagents in west London, Britain, March 26, 2016. REUTERS/Toby Melville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가 26일(현지시간) 마지막 종이 신문을 발행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발행된 신문은 빨간 고딕체로 '인쇄를 멈추다'(STOP PRESS)라는 문구가 인쇄된 특별 표지가 더해졌다.

아래에는 '여기서 그에 대한 모든 것을 읽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 인쇄판 1986-2016'이라는 설명이 덧붙여졌다.

마지막 종이신문

1면에는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국가원수의 압둘라 전 사우디 국왕 암살 음모에 대한 단독 기사가 실렸다.

앞서 인디펜던트 소유주인 ESI 미디어는 지난달 종이 신문 발행을 중단하고 온라인 서비스만 운영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종이 신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는 미디어 산업환경에서 종이 신문 발행을 중단하는 것은 영국의 주요 언론 중 인디펜던트가 처음이다.

이날 인디펜던트 온라인판에는 1986년 발행된 첫 호 신문을 펼쳐 들고 있는 기자들의 사진과 함께 '30년 동안의 전쟁'이라는 사설이 실렸다.

사설은 "오늘 윤전기는 멈췄고, 잉크는 마르고 종이는 더이상 접히지 않을 것"이라며 "한 장이 끝나면 새로운 장이 열리는 것이기 때문에, 인디펜던트의 정신을 계속 꽃피울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들이 중심이 돼 '소유주의 영향력에서 벗어난 논조'를 표방하며 창간한 인디펜던트는 한때 유료부수가 최대 40만 부에 이른 적도 있지만, 지난달에는 5만4천 부까지 떨어졌다.

인디펜던트 온라인판의 하루 평균 트래픽은 지난해보다 22% 늘어난 290만 건이다.

1990년대 신문 가격 인하 경쟁을 견디며 자리 잡았으나, 누적된 적자에 허덕이다가 2010년 러시아 재벌 알렉산더 레베데프가 채무를 떠안는 조건으로 1달러에 매각됐다.

2003년 이라크 침공을 두고 인디펜던트와 격돌했던 토니 블레어 전 총리의 미디어 담당자 앨러스테어 캠벨은 이날 신문에 실린 인터뷰에서 종이 신문 폐간은 "매우 슬픈 일"이라며 "우려스러운 것은 인디펜던트나 가디언은 감원하고 비열한 데일리메일이 미쳐 날뛰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디펜던트와 같은 좌파 성향인 일간 가디언은 이날 사설을 통해 "진정으로 훌륭한 신문"이었다며 헌사를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