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6일 10시 02분 KST

안중근 의사 순국 106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연합뉴스

안중근 의사의 순국 106주기 추모식이 26일 한국과 중국에서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서울 안중근의사기념관 강당에서 안중근 의사 숭모회 주관으로 '안중근 의사 순국 106주기 추모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최완근 국가보훈처 차장과 유족,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안중근 의사 약전 봉독, 유언 낭독, 추모사, 추모 공연, 헌시 낭송,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안 의사가 순국한 장소인 중국 다롄(大連) 뤼순(旅順) 감옥에서도 이날 오전 추모제가 개최됐다.

추모제에는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과 김형태 주중 한국대사관 정무공사를 포함한 200여 명이 참석했다. 다롄 한국국제학교 학생 대표는 안 의사의 유언을 봉독했다.

앞서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는 지난 25일 안중근 의사 유묵비 제막식이 열렸다.

1879년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난 안 의사는 일제가 대한제국 외교권을 박탈한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세워 민족계몽운동에 힘쓰다가 일제의 강점이 본격화하자 의병운동에 투신했다.

1909년 동지들과 함께 손가락을 자르고 일사보국(一死報國)을 맹세한 안 의사는 같은 해 10월 26일 만주 하얼빈(哈爾濱)역에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사살했다.

뤼순 감옥에 투옥돼 일제의 심문과 재판을 받는 중에도 의연한 태도를 조금도 굽히지 않던 안 의사는 사형을 선고받고 1910년 3월 26일 순국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