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5일 1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5일 16시 37분 KST

막판에 공천된 '핵심 진박' 3인의 반응

연합뉴스

진통 끝에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 공천이 25일 확정된 추경호(대구 달성) 전 국무조정실장, 정종섭(대구 동갑) 전 행정자치부 장관, 이인선(대구 수성을) 전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늦었지만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유길재·유영하·이재만 등 다른 '보류 대상' 후보 3명이 김무성 대표의 '무(無)공천' 강행으로 선거 출마가 무산된 데 대해 "정치사에 큰 오점을 남겼다"고 반발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무리 당내 갈등이 있다고 해도 공당(公黨)이 공천 과정에서 이런 모습을 보인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의 선거권을 봉쇄하고, 후보의 기회를 박탈한 심각한 위헌 행위"라고 지적했다.

민중의 소리

그는 "일단 공천을 받았으니 초심대로 지역구 주민이 주인이 되는 세상을 실현하겠다"며 "당선되면 우리 아들 딸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박근혜 정부의 성공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추 전 실장은 연합뉴스에 "이번 공천 과정에 아쉬움이 많았다"며 막판까지 공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데 대한 서운함을 감추지 않았다.

이 전 부지사도 "어제 오후 상경해 지금까지 피가 마르는 심정이었다"며 "공천장이 이렇게 귀하다는 것은 처음 느꼈지만, 이번 공천은 절차상 문제가 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서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단수 후보로 추천됐지만, 김 대표가 다른 3개 지역구와 묶어 추인을 보류한 채 공천장에 직인을 찍지 않겠다는 '옥새투쟁'을 벌이면서 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오후에야 공천장을 받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번 경우는 예외적으로 공천장 원본이 확인될 경우 등록 마감 시간인 오후 6시까지 사본 제출을 인정하기로 함에 따라 이들은 사본을 대구 지역구의 선관위에 팩스로 먼저 보내고 마감 이후 원본을 제출했다.

Photo gallery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옥새투쟁' 선언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