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8시 49분 KST

김무성-원유철의 '자갈치 회동'은 소주만 마시고 끝났다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가 '자갈치 회동'을 가졌지만 견해 차이만 확인했다.

비박계인 이진복·박민식 의원과 함께 24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의 한 횟집에서 1시간가량 이야기를 나눈 이후 원 원내대표는 "최고위 정상화를 요청했고, 내일 오후 2시에 당사에 오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 오후 2시 자연스럽게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간 회동이 있을 것"이라며 "일단 최고위가 정상화됐다고 보면 되며 그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최고위원들 사이에서 당 지도부가 분열을 겪는 모습이 바람직하지 않다. 민생현안을 해결하려면 빨리 우리 당 지도부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류된 5곳의 공천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말 안했지만 내일 당 대표실에 계시겠다고 했으니 최고위가 개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내일 오후 당사 대표방에 가서 업무를 보겠다"면서도 최고위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최고위에 참석하느냐는 물음에 "최고위를 소집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최고위를 소집한다는 원 원내대표의 주장에는 "(최고위원회) 소집권한은 저한테 있다. 제 말을 들으시라"고 부정했다.

입장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없다"고 짧게 말했다.

후보 등록 마감시한까지 최고위를 열지 않을 계획이냐는 물음에 그는 "점심 이후 당사 대표실 가서 당무를 보겠다"고만 답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