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1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4일 11시 53분 KST

"고개숙여 사과드린다"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옥새투쟁' 선언

업데이트 : 2016년 3월24일 15:50 (기사 보강)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른바 '옥새투쟁'을 선언했다. 유승민 이재오 의원 등 '보복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의원들의 지역구를 무공천하겠다고 전격 선언한 것.

김 대표는 24일 오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서울 은평구을, 송파구을, 대구동구갑, 동구을, 달성군 등 최고위 의결이 보류된 5곳에 대한 공천 관리위원회의 결정에대해 의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각각 유재길, 유영하, 정종섭, 이재만, 추경호 후보 등 이른바 '진박' 후보들이 공천관리위원회에 의해 단수추천으로 공천을 받은 지역이다. 김 대표가 공관위의 '진박 후보 추천'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김 대표가 밝힌대로 김 대표가 후보등록 마감일까지 '도장'을 찍지 않으면 이들 지역의 후보들은 출마를 할 수 없게 된다. 무소속 후보 출마가 가능한 탈당시한(23일)도 이미 지난 상태다.

Photo gallery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옥새투쟁' 선언 See Gallery

그는 "공천권을 국민과 당원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약속 지키지 못한 점 고개숙여 사과말씀 드린다"며 "잘못된 공천을 최소한이나마 바로잡아서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유승민 의원을 공천해야 한다'며 결론을 내지 못할 경우 무공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유 의원이 23일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뒤 공관위는 기다렸다는 듯 소위 '진박' 후보로 꼽히는 이재만 전 동구청장을 단수후보로 추천했다. 김 대표의 말이 철저하게 무시된 것.

김무성 대표는 공천심사 막판에야 뒤늦게 '진박 후보 공천'에 반대하고 나선 것은 '헐리우드 액션'이 아니냐는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아왔다. 공천에서 대거 탈락한 '친유승민·비박계'와는 달리, 자신의 측근들이 다수 살아남았다는 사실 때문에 청와대와의 '빅딜설'도 나오던 상황이었다.

김 대표의 이번 '옥새투쟁' 선언은 이런 안팎의 비난을 잠재우고 '상향식 공천 원칙을 지키려 했다'는 명분을 쌓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편 원유철 원내대표는 오후 5시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그러나 김 대표가 기자회견 직후 '부산으로 내려가겠다'고 밝히면서 최고위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황이다. 당 대표가 불참하면 최고위는 의결권이 없는 간담회 형식으로 열릴 수밖에 없게 된다.

'친박계' 지도부는 김 대표의 이번 발표에 격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음은 머니투데이 the300이 전한 김 대표의 기자회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당원동지 여러분. 먼저 새누리당 공천 관련해서 국민여러분께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송구하다는 말씀 드린다. 저희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 맞이해서 정당 역사상 처음으로 상향식 국민공천을 당론으로 결정했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 국민과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후보를 공천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국민과 당원 뜻 담아 공천권을 국민에게 주는게 정치혁신이고, 정치발전을 위한 최선 방안이라 생각했다. 공천 결과 전국 253개 지역구 가운데 단독신청지역 등을 제외한 경선 가능 지역이 192개 지역이었고, 1,2위간 격차가 많이나는 지역과 취약지역 제외하면 경선해야하는지역이 163곳이었다. 하지만 141곳에서 치러지면서 국민께 약속드린 100% 국민공천제가 관철되지 못했다.

공천권을 국민과 당원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약속 지키지 못한 점 고개 숙여 사과말씀 드린다. 공천과정에서 당헌당규에 따라 원칙과 정도의 길을 갔으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이 수없이 생겼다. 그러면서 공천과정에서 그동안 당 위해 헌신하고 수고를 아끼지 않은 많은 사랑하는 동지들이 당과 멀어졌다. 국민공천제를 통해 그렇게 막고자 했던 탈당과 당내 분열이 되풀이됐다. 모든 사람들이 아름다운 승리자가 될 수 있는 기회가 통제되면서 당이 가해자와 피해자로 나뉘게 됐다. 당을 억울하게 떠나는 동지들이 남긴 이건 정의가 아니고 민주주의가 아니다. 불공정하기 짝이 없는 공천 사천, 밀실공천에 불복하겠다는 말씀이 제 가슴에 비수로 꽂힌다.

당의 공천행위가 법의 심판을 받아야하는 지경에 이르게 된 데 대해 깊은 자괴감을 느낀다. 20대 총선에는 국민들의 분노와 지탄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정치 혁신 이루겠다고 다짐했는데 우리 모습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당 위해 선거 불출마도 했고, 당을 위해 개인적 수모도 감수해왔다.

이번 공천 과정 보면서 저는 어떤 일이 진정 우리 새누리를 위한 길인가 하고 수없이 고뇌했다. 우리당을 살아있는 정당 건강하고 활기찬 정당으로 만드는 길이 무엇인지 많은 분들에게 묻고 제 자신에게 물었다.

그 결과 잘못된 공천을 최소한이나마 바로잡아서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생각했다. 당헌당규 지키고 올바르게 적용하는 것이 바른 길이라는 확신했다. 저는 그동안 일관되게 당헌당규에 어긋나는 공천 받아들일수 없다고 발언해왔다.

저는 현재 서울 은평구을, 송파구을, 대구동구갑, 동구을, 달성군 등 최고위 의결이 보류된 5곳에 대한 공천 관리위원회의 결정에대해 의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서 지금부터 후보등록이 끝나는 내일까지 최고위를 열지 않겠다. 의결이 보류된 5곳에 대해서는 무공천 지역으로 남기겠다. 저는 우리 새누리가 국민 믿음을 다시 얻어서 20대 총선을 승리로 이끄는 길이 우리 새누리당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

이 길이 국민과 당원 동지에게 맡기고 내리신 무거운 명령이며 받드는 길이라 생각한다. 이 길이 새누리당과 박근혜정부 성공 위한 유일한 길이라 생각한다.

이번 결정에 대한 모든 책임 저에게 있다. 저에게 쏟아지는 어떤 비난과 비판의 무거운 짐도 감수하겠다. 국민여러분 당원 동지여러분 부디 제 결정을 이해해주시고 우리 새누리당에 아낌없는 성원 부탁드린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