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4일 10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4일 11시 14분 KST

박근혜 대통령은 전국경계태세 강화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청와대를 타격 대상으로 거론한 북한 인민군 최고 사령부 중대성명과 관련, "국민들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전국에 경계태세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군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고 주문하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비상 상황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한 '북한의 잇단 위협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노동신문에 게재된 북한군의 상륙 및 상륙저지 방어 훈련.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전날 성명에서 우리측의 '참수작전(한미 연합훈련)'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 "적들이 특수작전(참수작전)의 사소한 기미라도 보인다면 즉시적인 선제타격전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성명에서 "1차타격 대상은 동족 대결의 모략 소굴인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다.

한미 양국군은 북한 내륙에 파고들어 최고지도부를 포함한 핵심 표적을 파괴하는 훈련이 포함된 한미연합훈련 키리졸브(KR) 연습을 지난 18일 종료했다.

이에 대해 김 수석은 "북한은 어제 중대보도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 제거를 거론하고 정규부대와 특수부대 투입까지 암시하며 위협했다"며 "또한 청와대를 비롯한 주요 대상들을 제거하는 작전에 진입할 준비태세가 돼 있다고 협박했다"고 비판했다.

한미 양국 군은 지난 7일 방어에 중점을 둔 1부 훈련을 시작한 데 이어 이틀 전인 14일부터는 북한 주요 거점에 대한 진공작전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부 훈련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gallery 북한의 갈마국제공항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