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3일 0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3일 08시 32분 KST

브뤼셀 테러 용의자들, 파리 테러 폭탄제조·수송책이었다

벨기에 브뤼셀 테러의 유력 용의자들은 지난해 파리 테러 때 폭탄 제조와 수송을 맡은 인물들이라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벨기에 경찰이 공개 수배한 나짐 라크라위

벨기에 경찰이 뒤쫓는 핵심 용의자는 브뤼셀 테러 발생 바로 전날 벨기에 당국이 파리 테러의 공범으로 공개 수배한 나짐 라크라위(24)다.

경찰은 지난 18일 파리 테러의 주범 살라 압데슬람(26)을 체포한 뒤, 21일 '수피아네 카얄'이라는 가명으로 알려졌던 라크라위의 신원을 확인하고 그를 공개 수배했다.

파리 테러 용의자를 추적해 온 벨기에 당국은 최근 브뤼셀의 한 아파트에서 라크라위의 DNA 흔적을 확인했다. 이곳에서는 압데슬람의 지문도 나와 두 사람이 최근까지 함께 새로운 테러를 모의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고향인 브뤼셀 수도권 내 몰렌베이크 아파트에 숨어 있다 검거된 압데슬람은 체포 당시 "브뤼셀에서 뭔가를 새로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22일, 브뤼셀에 다수의 폭발이 일어나다
  • IS(이슬람국가)를 자칭하는 주체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다
  • 현지 경찰이 공항 CCTV로 찍힌 3명의 용의자 이미지를 공개하다
  • 최소 34명의 사망자와 200여 명의 부상자 수가 확인됐다
  •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 20명 사망, 자벤템 공항에서 14명 사망

몰렌베이크와 인접한 스하르베이크 출신인 라크라위는 2013년 시리아에 다녀왔다. 지난해 파리 테러 당시 축구장과 바타클랑 극장에서 발견된 자살 폭탄 조끼에서 그의 DNA가 나와 폭탄 제조범으로 지목됐다.

이날 경찰은 라크라위의 연고지인 스하르베이크에서 수색을 벌여 못이 들어간 폭발 장치와 화학물질,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깃발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압데슬람과 몰렌베이크에서 함께 자란 모하메드 아브리니(30)도 유력한 용의자 중 한 명이다.

현재 도주 중인 그는 파리 테러 당시 압데슬람 형제를 태우고 프랑스와 벨기에를 두 차례 오갔으며, 파리 테러범들의 은신처를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파리 테러 발생 이틀 전 프랑스 레송의 한 주유소에서 나중에 테러에 이용된 승용차에 압데슬람과 함께 있는 장면이 폐쇄회로 카메라에 잡혔지만, 이후 행적이 확인되지 않았다 .

그의 동생인 술레이만은 2014년 시리아에서 파리 테러 총책인 압델하미드 아바우드 밑에서 싸우다 숨졌다.

압데슬람의 체포로 자신들의 소재가 경찰에 파악될 수 있다는 두려움에 이들이 테러를 저질렀을 수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얀 얌본 벨기에 내무장관도 현지 라디오 방송을 통해 압데슬람 체포 후 실제로 보복공격의 위협이 있었다며 "한 조직을 멈추면 또 다른 조직이 (공격을) 실행에 옮기게 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한 브뤼셀 국제공항 폭탄 테러 현장에서 CCTV에 찍힌 용의자 3명 중 달아난 1명을 뒤쫓고 있다.

경찰이 공개한 CCTV 사진 속 세 명의 남성 중 검은색 상의 차림의 두 명은 자살폭탄을 터트린 것으로 여겨지며, 오른쪽 흰 점퍼 차림에 모자를 쓴 남성은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방송 RTBF는 보도했다.

경찰은 흰 점퍼 차림의 인물을 추적하고 있으며, 그를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브뤼셀 공항 CCTV에 찍힌 폭탄테러 용의자 3명

이들이 경찰의 수사망을 뚫고 붙잡히지 않으면서 추가 테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은 전했다.

Photo gallery 벨기에, 연쇄 폭발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