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13시 51분 KST

김종인은 거취에 대해 "고민의 시간을 갖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2일 비례대표 후보명부 작성권한을 비상대책위로 일임한 채 자신의 대표직 사퇴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개최된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표가 비례대표 후보 명부 작성권한을 비대위가 행사하도록 한 것은 비례 후보에 김 대표를 포함시킬지, 어떤 순번을 부여할지 자체를 비대위가 판단토록 하는 의미를 지닌다.

당 핵심 관계자는 "비대위는 김 대표에게 비례 2번을 부여할 것"이라며 "김 대표도 이런 뜻을 수용하고 대표직을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중 비례 명부가 확정되는대로 김 대표에게 이를 보고한 뒤 추인을 받을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자신의 거취에 대해 "내가 고민할 시간을 갖겠다"는 정도로 언급했지만 사퇴의사를 밝히진 않았다고 김 대변인이 정했다.

김 대변인은 "언론은 사퇴냐 아니냐를 보도하는데 거기에 대해서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고, 당무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오늘은 비대위를 정상적으로 소집해서 의결사항을 다 의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비례대표 선정을 위해 중앙위가 열리고 그것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대단히 자존심이 상했고 모욕적으로 느꼈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비대위원들에 대해서도 "일반 당원들과 달리 판단해줬으면 좋겠다"고 서운함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비대위원들은 "앞으로 총선 승리를 위해 계속 당을 이끌어달라"고 대표직 수행을 간곡히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앙위가 열리는 과정에서 충분히 대비하지 못했고, 준비작업이 소홀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느낀다"며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비대위원들이 대표를 잘 모시지 못해 송구스럽다는 말들이 있었다. 비대위원 전원이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