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2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2일 12시 42분 KST

에로스의 정점에 선 한 카우보이의 19금 화보(사진)

*****지나치게 관능적인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진정한 카우보이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고 싶은가?

사진작가 마시카 앨런의 작품을 참조하시라.

이 매력 넘치는 남자의 이름은 패트릭 배리. 의뢰인은 다름 아닌 그의 아내인 아만다 배리다.

"이런 걸 할 거라고는 정말 생각도 못 했어요. 근데 '안될 게 뭐 있나' 싶었습니다."

배리가 허핑턴포스트에 한 말이다.

사진작가인 마시카 앨런은 '브드와 사진'(약간의 노출이 있는 친밀하고 에로틱한 사진의 양식)에 약간의 농담('Dude')을 가미해 '두드와 사진'을 찍는다. 그녀의 이 작업 시리즈에는 심지어 로고도 제작 중이다.

심지어 그녀는 이번 패트릭의 사진을 포함해 두드와 캘린더를 만들 생각이라고 한다.

그러나 두드와 사진에는 거대한 메시지가 숨어있다.

"긍정적인 몸에 대한 이미지에서 중요한 건 당신이 자신의 몸에 대해 어떻게 느끼느냐지 어떻게 보이느냐가 아닙니다."

보라 이 아름답고 편안한 남자의 매력을.

Photo gallery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성 세미 누드 See Gallery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This Husband’s Cowboy-Themed ‘Dudeoir’ Shoot Is Perfectly NSFW'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