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11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1일 11시 33분 KST

사망한 예비군, '타살 혐의점 없다'는 잠정 결론 나오다

연합뉴스

예비군 훈련을 마친뒤 실종된 신모(29)씨가 숨진채 발견된 17일 오후 시신이 발견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건물 지하주차장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예비군 훈련 뒤 실종됐다가 1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신모(29)씨는 타살됐을 가능성이 없다는 잠정 결론이 내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21일 신씨의 사망이 타살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잠정 결론을 내리고 이번 주중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씨가 숨진 채 발견된 건물 지하주차장 CC(폐쇄회로)TV 영상에는 신씨 외 다른 사람이 출입한 흔적이 나오지 않았다. 또 경찰이 신씨 휴대전화 통화기록과 메시지 송·수신 기록을 분석한 결과, 누군가와 만나기로 한 약속 등의 특이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정황으로 볼 때 제3자의 개입은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냈다"며 "타살 혐의점이 없는 만큼 이번 주중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씨는 10일 오후 예비군 훈련을 마친 뒤 행방불명됐다가 1주일만인 17일 성남시 분당구 한 건물 지하 주차장 귀퉁이의 기계실 안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신씨는 양손과 가슴, 양발 등이 로프에 묶인 상태였으나, 경찰은 감식 결과 스스로 묶을 수 있는 매듭 형태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