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1일 0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1일 07시 48분 KST

"그 따위로 대접하는 정당에 일해주고 싶은 생각 없다" : 김종인은 화가 단단히 났다

연합뉴스

김종인이 포효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1일 비례대표 후보 선출을 둘러싼 당내 논란에 대해 "사람을 갖다가 인격적으로, 그 따위로 대접하는 정당에 가서 일을 해주고 싶은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김 대표은 이날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무슨 애착을 가질 이유가 없다. 내가 자기들한테 보수를 받고 일하는거야, 뭘하는거야"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대표직 사퇴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표직 내놓고 안내놓고 그건 나한테 묻지 말고…"라면서 "나는 대표직에 매력을 못느낀다"고 배수진을 쳤다

그는 자신을 비례대표 2번에 '셀프공천'한데 대해 "내가 연연해서 여기 온 게 아니다"며 "내가 당을 조금이라도 추스려서 수권정당을 한다고 했는데 그걸 끌고가려면 의원직을 갖지 않으면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내가 무슨 욕심이 있어서 비대위원장하려는 사람으로 다루는 것이 제일 기분이 나쁘다"며 "내가 응급환자를 치료하는 의사같은 사람인데 환자가 병 낫겠다는 의지가 없으면 더이상 할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자신을 향한 공격에 대해 "내가 무슨 욕심많은 노인네처럼 만들어 가지고…그건 하나의 핑계"라며 "지금 정체성 때문에 그러는거다. 그게 핵심인데 왜 자꾸 딴소리해서 사람을 이상하게 만드려고 그러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올 것이 왔다. 내가 이런 사태가 벌어질 거라는 건 예측을 했다"며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잘 참고 견뎌주나 했는데 드디어 올 것이 왔다"고 말했다.

정말로 올 것이 오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