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13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20일 13시 59분 KST

보건복지부가 개정한 '암 예방 수칙 10가지'

GettyImagebank

보건복지부가 암 예방의 날을 앞두고 음주 관련 기준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암 예방 수칙을 개정했다.

복지부는 음주 관련 기준을 높이고 B형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관련 내용을 추가해 '암 예방 수칙'을 고쳤다고 20일 밝혔다.

기존에는 '술은 하루 2잔 이내로만 마시기'로 돼 있는 음주 관련 항목을 '암 예방을 위해 하루 한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변경했다.

지속적인 소량 음주도 암 발생을 높일 수 있다는 해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하루 한 잔의 가벼운 음주에도 암 발생 위험이 구강인두암 17%, 식도암 30%, 유방암 5%, 간암 8%, 대장암 7% 늘어난다는 논문이 나왔으며, 미국에서는 간호사 10만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1주일에 3~6잔의 음주로 유방암 발생 위험이 15%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음주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정한 1군 발암요인이다. 유럽연합(EU)은 기존에는 '남자 2잔, 여자 1잔'으로 제한하던 암 예방 권고를 지난 2014년 '암 예방을 위해서 음주하지 말 것'으로 고쳤다. 복지부는 개정된 지침에 예방접종 대상을 'B형간염과 자궁경부암'으로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복지부는 2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9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열고 윤영호 서울대 교수에게 호스피스·완화의료 제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근정훈장을 수여한다.

또 서창옥 연세대 교수, 이경식 가톨릭대 명예교수에게 근정포장을 시상하는 등 모두 93명(곳)의 개인과 기관을 포상한다.

개정된 암 예방 수칙은 다음과 같다.

1. 담배를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

2. 채소와 과일을 충분하게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하기

3. 음식을 짜지 않게 먹고, 탄 음식 먹지 않기

4. 암 예방을 위해서 하루 한 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

5. 주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6.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

7.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받기

8. 성 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

9.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10.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을 빠짐없이 받기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