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20일 13시 58분 KST

한국은 더 이상 '조선 빅3'가 아니다

gettyimagesbank

우리나라 대형 조선 3사가 지배해온 세계 조선 시장의 지배 구도가 급속히 무너지고 있다.

지난해 이들 3사가 총 8조여원의 적자로 허덕이는 사이 일본 조선소가 세계 3위까지 치고 올라왔기 때문이다.

더구나 중국 조선소들이 전 세계 10위권에 대거 포진하며 포위망을 좁혀오고 있어 한국 조선 3사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20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조선그룹 기준으로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그룹은 지난 2월 말 수주 잔량 기준 각각 882만5천CGT(표준화물 환산톤수, 204척)과 844만CGT(139척)으로 1위와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3위는 삼성중공업그룹이 아닌 일본의 이마바리 조선그룹이었다. 이마바리 조선은 수주 잔량 696만4천CGT(244척)로 4위 삼성중공업[010140](508만1천CGT, 101척)을 압도적으로 앞질렀다.

일본의 재팬 마린 유나이티드도 세계 10위(258만5천CGT, 73척)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중공업[009540], 대우조선, 삼성중공업이 빅3를 형성하며 전 세계 조선 시장을 주름잡던 시대가 저물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수주 잔량은 수주를 받아놓은 일감을 말하며 조선업계에서 이 수주 잔량을 기준으로 조선소의 역량을 평가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 조선업체들이 해양플랜트 악재 등으로 정신을 못 차리는 사이 일본 업체들이 수주를 쓸어담으며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불과 5~6년전만 해도 국내 대형 3사는 전세계 수주 시장의 70%를 장악했으나 최근에는 중국이 40%, 한국과 일본이 각각 30% 정도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이 10%도 안 됐던 일본이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체력을 보강한 뒤 한국을 넘어설 기세다.

과거 일본은 세계 최대 조선 강국으로 군림했으나 고임금과 비효율적인 생산 체제가 심화하면서 2000년대 이후로는 사양 산업으로 여겨져왔다.

클락슨은 이번 평가보고서에서 이례적으로 한국 조선 상황을 우려하며 "한국의 조선 3사가 지난해 7조원이 넘는 적자를 냈으며 성동조선 또한 막대한 손실을 내는 등 어려움에 처했다"고 언급했다.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일본 뒤에는 무서운 경쟁자인 중국 조선업체들이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월 말 수준잔량 기준 5위는 양쯔쟝 홀딩스(331만1천CGT, 130척)였고 7위는 상하이 와이가오치아오(283만9천CGT, 74척), 9위는 후둥 중화(260만8천CGT, 55척)였다.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안정적인 수주를 받고 있어 일본 이마바리 조선처럼 조선 빅3 진입이 멀지 않았다는 평가다.

한국 업체 중에서는 현대미포조선[010620]이 6위(297만9천CGT, 136척), STX조선이 8위(261만2천CGT, 68척)로 10위권에 포진했으나 조선 수주에서 계속 밀리는 형국이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