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8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8일 10시 51분 KST

'실종 예비군' 부검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

예비군 훈련을 마친뒤 실종됐다가 1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신원창(29)씨는 전형적인 '목맴사'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는 18일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목맴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되고, 이외 폭행이나 억압의 흔적은 나타나지 않았다"는 1차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또 매듭이 복잡하고 정교해 보이긴 하나 스스로 묶을 수 있는 형태라는 소견도 나왔다.

신씨 시신에서는 5개의 로프와 1개의 광목(넓은 면직물)이 발견됐다.

로프는 각각 목, 양손, 가슴, 양발 등을 결박하는데 사용됐다.

시신에 특별한 외상이 없고, 군복에도 별다른 손상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경찰은 신씨가 숨지기 전 기계실 안으로 자기 의지로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신씨는 전날 오후 지하철 분당선 오리역 1번 출구 근처 건물 지하 주차장 귀퉁이 기계실에서 군복을 입고 목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신씨는 양손은 흰색 로프로 뒤에서 결박된 상태였으며, 양발과 가슴도 묶여 있었다.

경찰은 양손·발·가슴 등 3곳의 결박이 한 로프로 이어진 것이 아니라 각각 다른 로프로 이뤄져 스스로 결박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타살과 자살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수사 중이다.

실험해 본 결과, 목을 매면서 양손과 발, 가슴 등을 스스로 결박하는 것은 불가능하진 않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신씨 배낭 안에서는 목을 맬 때 사용된 것과 같은 종류의 로프가 다량 발견됐다.

시신에서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건물 주변 CC(폐쇄회로)TV 영상을 분석한 경찰은 신씨가 예비군 훈련이 끝난 직후인 10일 오후 6시께 혼자 이 건물 지하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시간대를 넓혀 10일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이 건물 지하주차장 CCTV 영상을 분석한 경찰은 아직 다른 사람의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분석을 계속하는 한편, 평소 신씨와 만난 주변인 등을 상대로 탐문조사를 벌이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