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8일 05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8일 05시 48분 KST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다

ASSOCIATED PRESS
In this Saturday, Oct. 10, 2015, photo, medium range Nodong ballistic missiles are paraded in Pyongyang, North Korea during the 70th anniversary celebrations of its ruling party's creation. (AP Photo/Wong Maye-E)

북한이 18일 동해상으로 중거리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새벽 5시 55분께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은 약 8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거리를 고려할 때 노동미사일인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이동식 발사대(TEL)를 이용해 미사일을 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2014년 3월 26일 이후 약 2년 만이다.

노동미사일은 고폭탄과 화학탄을 장착할 수 있으며 최대 사거리가 1천300㎞에 달해 대한민국 전역은 물론, 일본 주요 도시까지 사정권에 들어간다.

이 때문에 일본은 북한의 노동미사일 발사에 매우 예민하게 반응해왔다. 1990년대에 작전 배치된 노동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약 700㎏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10일 동해상으로 스커드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이 8일 만에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무력시위의 강도를 높인 셈이다.

북한이 단거리와 중거리 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 것은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독수리(FE) 연습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키리졸브 연습은 이날 종료되지만 독수리 연습은 다음 달 말까지 계속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