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18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18시 54분 KST

친박계 공관위원이 설명한 '유승민 사단 - 비박' 공천 탈락의 결정적 이유

한겨레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른바 '유승민 사단'과 일부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의 공천 탈락에 대해 '해당(害黨) 행위'를 결정적인 이유로 제시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특히 유승민 전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모욕했다"는 '죄목'을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전해져 사실상 공천 탈락이 기정사실화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한 친박(친박근혜)계 공천관리위원은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 의원을 영웅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은데, 큰 일"이라면서 "유 의원의 공천 문제는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더라도 결정은 공천관리위가 하고, 최고위원회는 의견만 제시할 수 있을 뿐"이라고 밝혀 이미 '잠정 결론'이 내려졌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한 친박계 의원은 "공천관리위가 유 의원에 대해 가장 문제삼는 것은 집권여당의 중진 의원이 현직 대통령을 여러 차례 모욕했다는 점"이라면서 "'복지없는 정책은 허구'라는 발언과 헌법 제1조 제1항을 언급한 지난해 원내대표 사퇴문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혔다"고 설명했다.

Photo gallery '유승민 사퇴 권고' 결정한 새누리당 의총 See Gallery

이 공천관리위원은 또 컷오프(공천배제)된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친박 학살'의 주범이 아니냐"면서 "여론조사에서는 앞섰지만 그런 원죄로 날라간(공천배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쟁 예비후보인 전하진 의원은 '창조경제' 일꾼이어서 이공계를 우대한 측면도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유승민 의원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종훈 의원과 관련, "여론조사가 경쟁자(권혁세 예비후보)보다 뒤지는 것으로 나왔다"면서 "또 유 의원의 원내대표시절 원내 대변인을 맡았다는 사실이 괘씸죄에 걸렸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야당측에 많이 섰다는 점도 문제로 지목됐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역시 비박계인 조해진 의원의 경우 지난해 '국회법 파동' 당시 국회 운영위원회 간사를 맡으면서 야당과의 협상에서 밀려 결과적으로 박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초래한 게 공천 탈락의 이유라고 그는 덧붙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낙천한 한 비박계 의원은 "당 정체성이 공천심사의 기준 가운데 하나라고 하지만 재선, 3선을 한 의원의 정체성을 문제삼는 건 어불성설"이라면서 "괘씸죄를 적용했다는 것은 당이 사유화됐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게 아니냐"라고 비난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